국제 >

손발 묶인 채 입에는 재갈이...냉장고서 시신으로 발견된 美모델

미국 캘리포니아주에 사는 프리랜서 모델 말레사 무니(31)가 자택의 냉장고에서 싸늘한 주검으로 발견됐다고 폭스뉴스가 3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사진은 지난달 12일 시신으로 발견된 무니. 사진=유튜브, 뉴시스
미국 캘리포니아주에 사는 프리랜서 모델 말레사 무니(31)가 자택의 냉장고에서 싸늘한 주검으로 발견됐다고 폭스뉴스가 3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사진은 지난달 12일 시신으로 발견된 무니. 사진=유튜브, 뉴시스

[파이낸셜뉴스] 미국에서 한 프리랜서 모델이 냉장고 안에서 손발이 묶인 채 시신으로 발견돼 충격을 주고 있다.

미국 폭스뉴스는 부동산 중개인 겸 프리랜서 모델로 활동하고 있는 말레사 무니(31)가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시에 있는 자택 냉장고에서 입에 재갈이 채워지고 손발이 묶인 채 발견됐다고 3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피해자의 가족은 무니와 연락이 닿지 않자 지난 9월12일 경찰에게 신고했다.

신고를 받은 경찰은 무니가 거주하는 아파트로 출동해 문을 따고 집으로 들어갔다.

주택을 수색하던 경찰은 전기선과 옷으로 결박된 무니의 시신을 냉장고에서 발견했다.

발견 당시 냉장고는 피로 흥건했고, 시신에는 구타당한 흔적이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무니는 실종 신고 6일 전인 지난 9월6일 주택에 들어가는 모습이 폐쇄회로(CC)TV에 마지막으로 포착됐다. 이어 신원 미상의 한 남성이 무니의 카드키로 아파트에 출입한 모습이 찍혔다.

부검 결과에 따르면 사인은 둔기에 의한 외상인 것으로 밝혀졌다.


무니는 전신에 구타당한 흔적이 있었고, 갈비뼈가 골절된 상태였다.

무니는 사망 당시 임신 2개월에 접어들었던 것으로 알려져 유족들은 더욱 안타까워 하고 있다.

피해자의 자매인 조딘 폴리는 현지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무니는 항상 엄마가 되고 싶어 했다”며 “가족이 이런 끔찍한 일을 겪었다는 것이 너무나 고통스럽다”고 말했다.

경찰은 용의자를 추적 중이며, 자세한 신원은 공개하지 않았다.
moon@fnnews.com 문영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