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늦둥이 '딸' 경운기에 태워 등교 돕던 아버지, SUV에 부딪혀 병원 이송

3일 오전 7시 17분경 김제시 상동동 한 도로에서 사고가 발생했다. 전북소방본부 제공
3일 오전 7시 17분경 김제시 상동동 한 도로에서 사고가 발생했다. 전북소방본부 제공

[파이낸셜뉴스] 늦둥이 딸의 등교를 돕기 위해 경운기에 딸을 태우고, 버스 승강장으로 향하던 아버지가 도로에서 교통사고를 당했다.

사고로 아버지와 딸은 인근 병원에 이송됐으나, 다행히 생명에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3일 전북소방본부와 김제경찰서에 따르면 사고는 이날 오전 7시 17분경 김제시 상동동 한 도로에서 발생했다. 이날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이 앞서가고 있던 경운기를 들이받았다.

사고로 부상을 입은 아버지 A씨(67)와 딸 B양(17)은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당시 A씨는 크게 다쳐 의식을 잃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지금은 어느 정도 회복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B양은 팔꿈치 등을 다쳤으나, 큰 부상을 입지 않았다. SUV 운전자(72)도 타박상 등을 입어 치료 중이다.


A씨는 고등학교에 다니는 딸의 등교를 돕기 위해 경운기를 몰아 자택에서 시내버스 승강장으로 향했던 것으로 파악됐다. 이 과정에서 SUV와의 사고가 발생했다.

아버지는 딸이 중학교에 입학한 때부터 수년간 경운기로 등교를 도운 것으로 확인됐다.

helpfire@fnnews.com 임우섭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