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

KT인베스트먼트, 645억원 펀드 결성

창립 이래 단일 펀드 최대 규모
KT, 250억원 출자
AI·클라우드·플랫폼 등 투자
KT인베스트먼트 CI. KT인베스트먼트 제공
KT인베스트먼트 CI. KT인베스트먼트 제공
[파이낸셜뉴스] KT인베스트먼트는 645억원의 단일 펀드 결성에 성공했다고 5일 밝혔다. 당사 단일 펀드 기준 창립 이래 최대 규모다. 한국모태펀드, 기업은행 등이 주요 출자자로 참여하고 KT도 250억원을 출자했다.

해당 펀드는 올해 4월 KT인베스트먼트가 모태펀드 1차 정시 출자사업 청년창업 일반분야에서 8대 1의 경쟁을 뚫고 위탁운용사(GP)로 선정되면서 시작됐다. KT인베스트먼트는 이후 7월 서울시 스케일업 펀드 출자사업에 선정, IBK기업은행, 신한자산운용, 성남산업진흥원, 유경PSG자산운용, 인스파이어파트너스 등이 참여하면서 결성이 마무리됐다.

KT인베스트먼트는 이번 펀드로 창립 이래 최대 단일 펀드 규모를 달성, 누적 운용자산(AUM) 규모는 3300억원을 넘어섰다.

KT는 이번 펀드를 통해 인공지능(AI), 로보틱스, 클라우드, 기업용(B2B) 소프트웨어, 모바일 서비스·플랫폼 등의 분야에 집중 투자할 계획이다.

KT인베스트먼트는 이번 펀드로 탑티어 벤처캐피탈(VC)로 성장할 것으로 기대하는 한편, 후속 투자를 이끌어내는 기업가치 제고 전략을 지속적으로 추구해 나갈 계획이다. 앞서 KT는 클라우드, 물류, AI 풀스택 등 신사업 역량 강화를 위해 KT인베스트먼트 포트폴리오에 포함된 메가존클라우드, 팀프레시, 리벨리온에 대규모 투자를 단행한 바 있다.

KT인베스트먼트 투자 성과. KT인베스트먼트 제공
KT인베스트먼트 투자 성과. KT인베스트먼트 제공
김지현 KT인베스트먼트 대표는 "혁신 기술을 보유한 기업에 집중적으로 투자하는 전략으로 단기간 내 우수한 회수 실적과 밸류업 성과를 낸 것이 어려운 시장 환경 속에서도 600억원 이상의 펀드를 결성할 수 있었던 배경이다"며 "계속해서 새로운 시장과 기술을 앞장서 발굴해 투자하는 한편, KT 사업 연계로 스타트업의 실질적인 가치 제고, 나아가 대한민국 스타트업 생태계 활성화를 돕기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jhyuk@fnnews.com 김준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