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스포츠일반

‘어썸’ 김하성, 실버슬러거 수상 쉽지는 않아도, 후보에 오른것만도 의미가 있다

전상일 기자

파이낸셜뉴스

입력 2023.11.06 13:12

수정 2023.11.06 15:33

김하성, 골드글러브 수상... 한국인 최초
포지션별 최고 공격자에게 주는 실버슬러거도 최종후보에
수상 쉽지는 않아
공수 겸비한 내야수 입지 다진것만 해도 충분한 의미
MLB 공수겸장 내야수로서 우뚝!
(샌프란시스코 EPA=연합뉴스) 한국인 최초로 골드글러브를 수상했지만, 아직 끝나지 않았다. 포지션별 최고 공격력을 뽐낸 선수에게 주는 실버 슬러거까지 도전한다. 김하성은 11월 10일 수상자를 발표할 예정인 실버 슬러거에서 베츠, 코디 벨린저(시카고 컵스), 스펜서 스티어(신시내티 레즈)와 함께 내셔널리그 유틸리티 부문 후보로 뽑혔다.
(샌프란시스코 EPA=연합뉴스) 한국인 최초로 골드글러브를 수상했지만, 아직 끝나지 않았다. 포지션별 최고 공격력을 뽐낸 선수에게 주는 실버 슬러거까지 도전한다. 김하성은 11월 10일 수상자를 발표할 예정인 실버 슬러거에서 베츠, 코디 벨린저(시카고 컵스), 스펜서 스티어(신시내티 레즈)와 함께 내셔널리그 유틸리티 부문 후보로 뽑혔다.

[파이낸셜뉴스 = 전상일 기자] 한국인 최초로 골드글러브를 수상했지만, 아직 끝나지 않았다.

김하성은 유틸리티 부문에서 골드글러브를 수상하며 최고의 수비 달인임을 MLB에서 인정받았다. 작년 유격수 부문 골드글러브 후보였고, 올해는 2루수 부문에서 강력 후보였으니 어떤 포지션에 가도 수비를 잘 할 수 있다는 것을 증명받은 셈이다. 2루수로 가장 많은 106경기에 출전해 856⅔이닝을 지켰고, 3루수(32경기 253⅓이닝)와 유격수(20경기 153⅓이닝) 자리에도 팀이 필요할 때마다 출전했다.

그런데 여기서 끝이 아니다. 포지션별 최고 공격력을 뽐낸 선수에게 주는 실버 슬러거까지 도전한다. 김하성은 11월 10일 수상자를 발표할 예정인 실버 슬러거에서 베츠, 코디 벨린저(시카고 컵스), 스펜서 스티어(신시내티 레즈)와 함께 내셔널리그 유틸리티 부문 후보로 뽑혔다.

[휴스턴=AP/뉴시스]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2루수 김하성이 9일(현지시각) 미 텍사스주 휴스턴의 미닛 메이드 파크에서 열린 2023 메이저리그 휴스턴 애스트로스와의 경기 1회 말 제레미 페냐를 땅볼로 잡고 있다. 2023.09.10. /사진=뉴시스
[휴스턴=AP/뉴시스]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2루수 김하성이 9일(현지시각) 미 텍사스주 휴스턴의 미닛 메이드 파크에서 열린 2023 메이저리그 휴스턴 애스트로스와의 경기 1회 말 제레미 페냐를 땅볼로 잡고 있다. 2023.09.10. /사진=뉴시스

[오클랜드=AP/뉴시스]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의 김하성이 16일(현지시각) 미 캘리포니아주 오클랜드의 링센트럴 콜리세움에서 열린 2023 메이저리그 오클랜드 애슬레틱스와의 경기 2회 말 수비하고 있다. 김하성은 4타수 1안타 1볼넷 1득점 2삼진을 기록했고 팀은 5-2로 승리했다. 2023.09.17. /사진=뉴시스
[오클랜드=AP/뉴시스]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의 김하성이 16일(현지시각) 미 캘리포니아주 오클랜드의 링센트럴 콜리세움에서 열린 2023 메이저리그 오클랜드 애슬레틱스와의 경기 2회 말 수비하고 있다. 김하성은 4타수 1안타 1볼넷 1득점 2삼진을 기록했고 팀은 5-2로 승리했다. 2023.09.17. /사진=뉴시스

한국 선수 중 실버 슬러거를 받은 선수는 없고, 아시아 출신으로는 이치로(2001·2007·2009년)와 오타니 쇼헤이(2022년)가 받았다. 한 해에 골드 글러브와 실버 슬러거를 동시에 석권한 아시아 선수는 이치로가 유일하다.
한국 선수 중 실버 슬러거를 받은 선수는 없고, 아시아 출신으로는 이치로(2001·2007·2009년)와 오타니 쇼헤이(2022년)가 받았다. 한 해에 골드 글러브와 실버 슬러거를 동시에 석권한 아시아 선수는 이치로가 유일하다.

한국 선수 중 실버 슬러거를 받은 선수는 없고, 아시아 출신으로는 이치로(2001·2007·2009년)와 오타니 쇼헤이(2022년)가 받았다. 한 해에 골드 글러브와 실버 슬러거를 동시에 석권한 아시아 선수는 이치로가 유일하다.

골드 글러브가 '황금빛 장갑'이 상징이라면, 실버 슬러거는 은빛으로 반짝이는 '루이빌 슬러거' 방망이를 받는다. 2022년부터 내셔널리그 지명타자 제도가 도입되면서 투수 부문 실버 슬러거는 사라지고 그 자리를 유틸리티 부문이 채웠다.

사실 김하성의 실버 슬러거 수상은 쉽지 않다. 이번 시즌 타율 0.260, 17홈런, 60타점, 38도루, OPS(출루율+장타율) 0.749로 최고의 시즌을 보냈으나 경쟁자 성적이 워낙 좋다.

[시카고=AP/뉴시스] 김하성으로서는 수상 여부를 떠나 최종 후보로 이름을 올렸다는 것만으로도 큰 의미 있다. 이제 MLB에서 공수겸장 내야수를 꼽을 때 김하성의 이름을 절대 빼놓을 수 없게 되었기 때문이다.
[시카고=AP/뉴시스] 김하성으로서는 수상 여부를 떠나 최종 후보로 이름을 올렸다는 것만으로도 큰 의미 있다. 이제 MLB에서 공수겸장 내야수를 꼽을 때 김하성의 이름을 절대 빼놓을 수 없게 되었기 때문이다.

베츠는 타율 0.307, 39홈런, 107타점, OPS 0.987로 리그 최우수선수(MVP)급 성적을 냈고, 벨린저는 타율 0.307, 26홈런, 97타점, OPS 0.881로 재기에 성공했다.
스티어의 성적은 타율 0.271, 23홈런, 86타점, OPS 0.820이다.

김하성으로서는 수상 여부를 떠나 최종 후보로 이름을 올렸다는 것만으로도 큰 의미 있다.
이제 MLB에서 공수겸장 내야수를 꼽을 때 김하성의 이름을 절대 빼놓을 수 없게 되었다.

jsi@fnnews.com 전상일 기자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