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

SKB, 키즈콘텐츠에 AI·챗GPT 기술 적용한다

AI 멘탈기업 플랙스와 MOU
'ZEM 살아있는 동화' 서비스에 접목
이강희 SK브로드밴드 세그먼트마케팅 담당(왼쪽)과 윤순일 플랙스 대표가 지난 6일 ’살아있는 동화’에 AI와 챗GPT를 적용한 서비스 고도화를 위해 업무협약을 체결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SKB 제공
이강희 SK브로드밴드 세그먼트마케팅 담당(왼쪽)과 윤순일 플랙스 대표가 지난 6일 ’살아있는 동화’에 AI와 챗GPT를 적용한 서비스 고도화를 위해 업무협약을 체결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SKB 제공
[파이낸셜뉴스] SK브로드밴드가 B tv ZEM의 키즈 콘텐츠 '살아있는 동화'에 인공지능(AI)과 챗GPT를 적용한다. 이를 기반으로 초개인화·맞춤형 미디어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방침이다.

SKB는 AI 멘탈케어 전문기업 플랙스와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8일 밝혔다.

살아있는 동화는 아이와 부모의 얼굴, 목소리, 그림 등을 활용해 직접 동화를 제작하는 TV 동화책 서비스다. 2018년 출시 이후 ZEM 동화 시청 가입자의 80%가 이용하고 있다.

플랙스는 모바일 아동 심리케어 서비스 '키즈다이어리'를 제공한다. 아이가 AI 캐릭터와 대화하면서 영상 일기를 작성하거나 실시간 대화를 진행하는 방식의 서비스다. 서비스 내 AI 캐릭터는 AI와 챗GPT 기술을 기반으로 아이의 언어 수준에 맞춰 질문과 답변이 가능하고, 감정 상태를 분석할 수 있는 점이 특징이다.

이외에도 아이가 그린 그림을 AI 캐릭터로 바꿔줄 수 있다.
아이가 표정, 음성, 단어 등으로 표현하는 감정을 데이터로 축적해 아이의 심리 상태와 성정 과정(인지성, 사회성, 정서성, 언어발달수준)을 분석, 이를 기반으로 한 결과 리포트를 육아 가이드와 함께 보호자에게 전달한다. SKB는 이 같은 AI 기능이 살아있는 동화에 접목시킬 예정이다.

이강희 SKB 세그먼트마케팅 담당은 "MOU를 통해 에듀테크(교육+기술)와 심리케어의 융합으로 새로운 키즈시장을 만들고 확대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플랙스와 지속적으로 협력해 다양하고 차별화된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전했다.

jhyuk@fnnews.com 김준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