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국내 유일 화폐박람회 오는 10일 울산서 개막

10일~12일 유에코.. 전세계 화폐 한자리
국내외 화폐유통기업 50개사 참여
국내 화폐 변천사, 올림픽 주화, 206개국 통용 화폐 전시
위조지폐 방지 장치와 각국의 문양들 볼 수 있어
매일 금 한 돈 제공하는 이벤트 및 경매 진행
울산화폐박람회 2022년 /사진=울산시 제공
울산화폐박람회 2022년 /사진=울산시 제공

【파이낸셜뉴스 울산=최수상 기자】 울산시가 주최하고 울산문화관광재단이 주관하는 ‘2023 울산화폐박람회’가 오는 10일~12일 유에코에서 열린다.

8일 울산시에 따르면 ‘화폐여행 떠나보자, 꿀잼도시 울산으로!’라는 주제로 올해 2회를 맞는 울산화폐박람회는 국내외 화폐유통기업 50개사가 참여하는 최대 규모로 열린다.

올해 박람회는 4개의 화폐 테마전시관과 초청 강연, 특별 옥션(경매) 등의 다양한 행사들로 준비됐다.

테마전시관은 올림픽 특별관, 대한민국 화폐 특별관, 스페셜 기프트관, 세계지폐 특별관으로 구성됐다.

‘올림픽 특별관’은 내년에 2024 파리올림픽을 앞두고 역대 올림픽 기념 주화 속에 담긴 올림픽 개최지와 다양한 종목의 인상적인 장면을 직접 만날 수 있다.

‘대한민국 화폐 특별관’은 조선시대부터 현재까지 시대별로 화폐 변천사를 한눈에 볼 수 있으며, 화폐 속에 녹아 있는 역사와 문화를 배울 수도 있다.

‘스페셜 기프트관’은 결혼, 출생 등 특별한 날 소중한 사람을 위해 선물 할 수 있는 기념주화와 메달을 주제별로 전시해 색다른 즐거움을 선사한다.

‘세계지폐 특별관’에는 올해 새롭게 발행된 화폐를 포함한 206개국의 통용 화폐를 대륙별로 전시한다.

특수조명(UV)을 통해 숨어있는 위조지폐 방지 장치와 각국의 문양들을 눈으로 볼 수 있는 체험 공간(부스)도 별도 운영할 예정이다.

울산화폐박람회 2022년
울산화폐박람회 2022년

특별 옥션은 오는 11일 오전 11시~ 오후 4시 사전에 접수된 390여 점을 온·오프라인으로 진행한다. 아울러, 현장 참석 관람객을 위한 ‘행운의 천원' 경매도 진행될 예정이다.

부대행사로는 화폐를 주제로 한 ‘화폐의 비밀(오순환 교수)’, ‘화폐로 떠나는 세계여행(배원준 소장)’, ‘금과 은으로 본 화폐의 변천과 미래(박정호 교수)’, ‘위조지폐 감별 이야기’, ‘행복한 자산관리’ 등의 강연이 진행된다. 강연을 통해 화폐에 대한 인문학적 소양을 쌓고 재산관리에 대한 도움도 얻을 수 있다.

참관객들을 위한 현장 특별행사(이벤트)로는 ‘황금공을 찾아라’, ‘화폐빙고’, ‘머니게임 천국’ 등 가족과 함께 즐길 수 있는 다양한 행사가 진행될 예정이다.

특히 매일 금 한 돈의 주인공이 탄생하는 ‘황금공을 찾아라’ 이벤트 오후 3시 30분부터 진행되며, 그날 화폐박람회 참관객 중 추첨을 통해 이벤트 참여자 200명을 뽑는다. 자세한 사항은 울산화폐박람회 누리집에서 확인할 수 있다.

울산화폐박람회 2023
울산화폐박람회 2023


ulsan@fnnews.com 최수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