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폭염주의보' 최현진 "극중 배경 2002년, 한일월드컵 때 태어나지도 않았지만…"

사진 제공=KBS
사진 제공=KBS


(서울=뉴스1) 안은재 기자 = 배우 최현진이 2002년 월드컵 당시를 배경으로 한 '폭염주의보'에 참여한 소감을 밝혔다.

KBS 2TV 드라마 스페셜 2023 '폭염주의보' 온라인 기자간담회는 10일 오후 온라인을 통해 생중계됐다. 행사에는 장민석 PD와 배우 문우진, 박서경, 최현진이 참석했다.

극 중에서 자존심이 세고 농구를 좋아하는 14세 소년 정지욱 역을 맡은 최현진은 "오디션때 쪽대본을 받았다"라며 "요즘 흔히 볼 수 있는 드라마 장르가 아니었고, 읽을 때 마음이 따뜻해져서 마음에 와닿았다"라고 참여한 이유를 밝혔다.


이어 극 중 배경인 2002년에 대해서는 "2002년 하면 가장 먼저 나오는 이야기가 월드컵이었다"라며 "저는 태어나지도 않았는데 어떻게 그 느낌을 살릴 수 있을까 고민했다, 감독님께 가장 질문을 많이 했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드라마 촬영이 끝났을 때 '2002년이 이런 배경이었구나'하면서 더 알고 싶어졌다"라고 말했다.

한편 '폭염주의보'는 2002년 월드컵의 열기 속에서 대구의 기온 만큼이나 뜨거운 사춘기를 맞은 14살 아이들의 이야기로 오는 11일 오후 11시25분 처음 방송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