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협박하고 돈 뜯었다" 대만 女배우에 뒷돈 받은 경찰…결국 사과

대만 여배우 안유칭(An Yu Qing·영어이름 샬린 안·33). 사진=안유칭 인스타그램 캡처
대만 여배우 안유칭(An Yu Qing·영어이름 샬린 안·33). 사진=안유칭 인스타그램 캡처

[파이낸셜뉴스] 태국 경찰이 유명 연예인에게 뒷돈을 받은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중국 매체 이투데이는 최근 대만 여배우 안유칭(An Yu Qing·영어이름 샬린 안·33)이 태국을 방문했다가 협박을 받고 경찰에게 돈을 뜯겼다며, 경찰도 안유칭으로부터 돈을 받아낸 사실을 인정하고 사과했다고 보도했다.

또 현직에서 물러난 4명의 관련 경찰은 법원으로부터 징역 5년을 선고받았으며, 강탈액도 모두 몰수당했다고 매체는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 사건은 올해 1월 초로 거슬러 올라간다. 당시 안유칭은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를 통해 태국 여행 중 경찰에게 아무런 이유 없이 검문을 받았고 주장했다. 이어 해당 경찰이 돈을 요구했다고 폭로했다. 그러면서 2만7000바트(약 100만원)을 갈취당했다고 했다.

당시 안유칭의 폭로에 대해 태국 경찰은 즉각 부인했다. 또 안유칭이 전자담배를 가지고 왔다며 조사는 정당하게 진행됐다고 입장을 밝히기도 했다.

그러나 현지 언론의 보도와 함께 태국에서 가장 큰 마사지 숍을 소유한 재벌 추위 카몰비싯의 폭로까 이어지자 경찰은 결국 이들의 주장을 인정, 잘못을 시인했다.

경찰은 안유칭 일행이 태국에서 불법인 전자담배를 소지하고 있었기 때문에 조사를 받지 않게 해주는 대신 사적으로 돈을 받았다고 밝혔다.

또 태국 왕립 경찰 청장인 담롱삭 킷티프라파스는 공개 사과하며 일부 경찰의 범죄로 피해를 입은 사람들에게 미안하다고 고개를 숙였다.

이번 논란에 대해 안유칭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장문의 글을 남겼다.
그는 “오늘 우연히 사건이 종결됐다는 뉴스를 봤다”며 “사건이 일어난지 10개월이 지났다. 요즘 해외로 나가는 분들이 많아지고 있는데 마음 편히 가셨으면 좋겠다”라고 적었다.

그러면서 “태국은 여전히 아름답다”며 “기회가 있다면 다시 가보고 싶다”고도 했다.

hsg@fnnews.com 한승곤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