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김용건, 고두심 '회장님네' 재출연 희망…"'전원일기' 불만 많았을 것"

tvN STORY '회장님네 사람들' 캡처
tvN STORY '회장님네 사람들' 캡처


(서울=뉴스1) 박하나 기자 = '회장님네 사람들' 김용건이 고두심의 재출연을 원했다.

13일 오후 방송된 tvN STORY 예능프로그램 '회장님네 사람들'에서는 밤 줍기에 나선 '김회장네' 김용건, 이계인, 임호, 조하나의 모습이 담겼다.

이날 김회장네는 일용이네(김수미, 박은수, 김혜정)가 메주를 만드는 동안, 같은 옷을 입고 밤을 줍는 모습으로 눈길을 끌었다.


'전원일기'에서 공무원 '김용진' 역이었던 김용건은 극 중에서 일을 하느라 농사일에 제외돼 다른 역할에 비해 농사일을 돕지 못했다고 운을 떼며 당시를 회상했다. 이에 아내 '박은영' 역의 배우 고두심이 불만이 많았을 거라고. 김용건은 "집에 들어오자마자 피곤하다는 핑계로 그냥 잤으니까, 미안해! 다시 한번 나와"라고 외치며 고두심의 재방문을 원하는 모습으로 웃음을 안겼다.

한편, tvN STORY '회장님네 사람들'은 대한민국 대표 원로 배우 김용건, 김수미, 이계인 등, 20년 전 안방극장을 울고 웃게 만들었던 김회장네 사람들이 함께 전원 생활을 펼치며 벌어지는 일들을 그린 예능 프로그램으로 매주 월요일 오후 8시 20분에 방송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