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몸동작으로 마약 연루? 속상해" 지드래곤, 직접 심경 밝혔다(종합2)

연합뉴스 TV 방송 화면 갈무리
연합뉴스 TV 방송 화면 갈무리


(서울=뉴스1) 안태현 기자 = 마약 투약 혐의를 받고 있는 가수 지드래곤(35·본명 권지용)이 인터뷰를 통해 본인을 향한 의혹들에 대해 직접 입을 열었다.

지난 13일 오후 연합뉴스TV는 지난 주말 지드래곤과 진행한 인터뷰 영상을 공개했다. 해당 인터뷰에서 지드래곤은 본인에게 쏟아지고 있는 마약 투약 의혹들에 대해 입장을 밝혔다.

이날 지드래곤은 "인터뷰를 결정하기까지 고민을 많이 했었는데, 대중분들께 내 결백함 그리고 올바른 전달을 하기 위해서 용기를 내 결정을 하게 됐다"라고 인터뷰를 나선 이유를 설명했다.

이어 지드래곤은 마약 투약 혐의에 대해 "하지 않았다"라고 강조했다. 그는 마약 검사 결과와 관련된 질문에 "당연히 음성이 나와야겠다"라며 "다시 한 번 말씀드리면 마약을 투약한 적도 누군가에게 주고 받은 적 또한 없기 때문에 사실 몸에서 만약 성분이 검출된다면 그게 더 이상한 것"이라고 얘기했다.

또한 '유흥업소 여실장, 마약 공급의사와는 어떤 관계냐'는 질문에 지드래곤은 "아무 관계가 아니다"라며 "일단 다시 한 번 말씀드리면 이번 마약 범죄 관련해 내가 혐의를 받고 있는 모든 내용들에 대해서 난 사실관계가 없기 때문에 그렇게 말씀드릴 수 있다"라고 말했다.

지드래곤은 경찰 출석 전 제모 여부가 여론을 들썩이게 한 것과 관련해서는 "온몸 전신 제모라는 제목의 기사 내용은 사실과 전혀 다른 부분"이라고 단언했다.

그는 "작년 앨범 활동 후로 거의 1년 반 이상을 모발을 탈색이나 염색을 전혀한 적이 없기 때문"이라며 "자진 출석을 하는 시점에서 경찰 측에서는 통신이라든지 신체 압수수색 영장이 없음에도 난 결백을 하루빨리 입증하기 위해 자발적으로 모발이나 그리고 손톱 발까지 제출 임의 제출을 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지드래곤은 마약 투약 의혹을 받을 당시 평소 과도한 몸동작을 한 부분이 재차 주목받은 것에 대해서도 생각을 밝혔다. 그는 "직업 특성상 브라운관에서 비치는 모습, 그리고 비치지 않는 곳에서 일상에서의 모습이 다르듯이 비치는 모습만을 가지고 이렇다 저렇다 판단을 하시는 거 자체가 당연히 연예인으로서는 감내해야 될 부분이지만 이번 마약 사건과 관련해 연루되는 점에 대해서는 솔직히 속상하다"라고 말했다.

이어 "난 6살 때부터 아역생활을 시작했고 올해로 30년 동안 연예계 생활을 했는데, 아무래도 춤을 오래 추다 보니 일반적인 분들보단 조금 몸이 유연한 편"이라고 해명했다.

앞서 지난달 25일 인천경찰청은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류 위반 혐의로 지드래곤을 불구속 입건했다. 경찰은 앞서 마약 혐의로 배우 이선균을 입건한 후 강제수사를 진행했고, 이 과정에서 지드래곤을 특정해 조사를 벌여 입건 뒤 수사를 이어오고 있다.

하지만 지드래곤은 10월27일 법률대리인을 통해 첫 번째 입장문을 내고 "저는 마약을 투약한 사실이 없다"라며 "또한 최근 언론에 공개된 '마약류 관리 법률 위반'에 관한 뉴스 보도 내용과도 무관함을 밝힌다"라고 마약 혐의를 부인했다.

이후 10월31일 지드래곤의 변호인은 "권지용은 신속하고 공정한 수사 진행을 위해 11월6일 인천경찰청 광역수사대 마약범죄수사계에 자진출석해 수사에 적극적으로 임하기로 했다"라고 밝히며 혐의 일체를 부인하고 나섰다.


이에 지드래곤은 지난 6일 인천경찰청 마약범죄수사계 사무실이 있는 논현경찰서에 직접 출석해 조사를 받았다. 1차 조사에서 받은 간이시약 검사에서는 마약 음성 반응이 나왔다.

지드래곤은 조사를 받은 뒤 취재진 앞에서 "저의 진술 조사가 수사에 도움이 될지 안 될지는 모르는 부분인데, 제가 바라는 건 하루빨리 수사기관에서 정밀검사 결과를 신속하게 발표해줬으면 좋겠다"라며 "일단 크게 걱정하지 않았으면 좋겠고 믿고 기다려줬으면 좋겠다"고 입장을 전하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