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연예일반

'유재하경연대회' 출신 방시혁, 유재하음악장학회 5천만원 기부

뉴시스

입력 2023.11.14 09:46

수정 2023.11.14 09:46

18일 '제34회 유재하 음악경연대회' 본선에 영상 축하인사
[서울=뉴시스] 최동준 기자 = 방시혁 하이브 이사회 의장이 15일 오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포럼에 참석해 K-POP의 미래에 대해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2023.03.15. photocdj@newsis.com
[서울=뉴시스] 최동준 기자 = 방시혁 하이브 이사회 의장이 15일 오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포럼에 참석해 K-POP의 미래에 대해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2023.03.15. photocdj@newsis.com
[서울=뉴시스]이재훈 기자 = 방시혁 하이브(HYBE) 의장이 '음유 시인'으로 통하는 싱어송라이터 유재하(1962~1987)를 기리는 재단법인 유재하음악장학회에 기부했다.

유재하음악장학회는 "방시혁 의장이 한국 대중음악계를 이끌 신진 음악인 발굴과 성장에 써달라며 기부금 5000만원을 전달해왔다"고 14일 밝혔다.

글로벌 슈퍼 그룹 '방탄소년단'(BTS)을 발굴한 방 의장은 하이브를 세계적인 엔터테인먼트 기업으로 성장시킨 기업인이자 작곡가 겸 프로듀서로서 명성을 쌓아왔다. 그는 1994년 제6회 유재하음악경연대회에서 동상을 수상한 것을 계기로 본격적인 음악활동을 시작했다.
또 가장 존경하는 음악인으로 유재하를 꼽아왔다.

유재하음악장학회 관계자는 "방시혁 의장이 유재하 선배님의 뜻을 기리고 후배 음악인을 양성하는 일에 힘을 보태고자 한다는 뜻과 함께 개인적인 후원금을 전달해 왔다"고 밝혔다.

방 의장은 유재하음악장학회에 "한국 음악이 전세계적으로 사랑받고 있는 작금의 놀라운 상황에 자신만의 멜로디와 가사로 노래하는 음악인을 배출해 온 유재하음악경연대회의 역할이 적지 않다고 생각한다. 이러한 젊은 음악인들이 더 많이 생겨나 한국 대중음악계를 풍성하게 할 수 있도록 유재하음악장학회가 앞으로도 역할을 해 주시기를 응원한다"는 말을 전했다.

또 방 의장은 오는 18일 서울 관악아트홀에서 열리는 '제34회 CJ와 함께하는 유재하 음악경연대회' 본선에 영상으로 축하인사를 전달했다. 방 의장은 축하영상을 통해 "세대를 뛰어넘어 감동과 울림을 전하고 있는 유재하 선배님의 예술성과 도전정신은 많은 음악인에게 영감이 되고 있다"고 전했다.

유재하음악장학회는 "한류 문화 세계화의 선두에서 누구보다 활약하고 있는 방시혁 의장의 이번 기부와 격려는 장학회 뿐만 아니라 유재하음악경연대회 출신 가수들로 구성된 유재하 동문회에 큰 영감과 희망을 전해주고 있다. 앞으로도 그 취지를 이어가도록 계속해서 유망한 신인 싱어송라이터 발굴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유재하음악장학회는 25세의 짧은 생애, 단 한 장의 앨범을 남기고 세상을 떠났지만 한국 대중음악계에 큰 획을 그은 유재하를 기리고 후배 음악인들을 지원하기 위해 1988년 설립됐다.
특히 1989년부터 '유재하음악경연대회'를 통해 젊고 실력 있는 싱어송라이터를 발굴하고 있다.

지난 30여 년간 방 의장을 비롯해 조규찬, 유희열, 김연우, 정지찬, 스윗소로우, 노리플라이, 홍이삭, 최유리 등 한국 대중음악계를 이끌어온 걸출한 음악인들을 배출해왔다.
현재까지도 대중음악계에서 가장 주목받는 신진 음악인의 등용문으로 평가받는다.

☞공감언론 뉴시스 realpaper7@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