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원투 오창훈, 암투병 끝 47세로 사망

[서울=뉴시스] '원투' 오창훈. (사진 = 뉴시스 DB) 2023.11.14.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원투' 오창훈. (사진 = 뉴시스 DB) 2023.11.14.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이재훈 기자 = 듀오 '원투' 멤버 오창훈이 47세를 일기로 사망했다.

14일 대중음악계에 따르면, 암투병 중이던 오창훈은 이날 오전 병원에서 숨을 거뒀다. 고인은 대장암 4기와 신경내분비암으로 투병을 해왔다. 그는 최근 수술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오창훈은 가수 송호범과 원투를 결성했다.
이 팀은 2003년 JYP엔터테인먼트에서 1집 '자 엉덩이'로 데뷔했다. '자 엉덩이', '쿵짝' 등의 히트곡을 냈고 밝은 에너지로 주목 받았다. 이후 오창훈은 프로듀서 등으로 활약하다가 2019년에 비연예인 여자친구와 결혼했다.

빈소 순천향대학병원장례식장 7호실, 발인 16일 오전 10시. 02-797-4444
☞공감언론 뉴시스 realpaper7@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