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전재산 사기 이수영 "남편 연락두절 됐지만…"

이수영
이수영

[서울=뉴시스] 최지윤 기자 = 가수 이수영(44)이 전재산 사기를 딛고 결혼한 계기를 밝혔다.

이수영은 14일 SBS TV '신발 벗고 돌싱포맨'에서 결혼 14년 차라며 "아이가 6학년이다. (남편은) 어느 날 하늘에서 뚝 떨어졌다"고 귀띔했다. "결혼 당시 엄청나게 큰 사기를 당해 힘들었다. 빚이 몇 십 억 원이라서 누굴 만날 상황이 아니었다. 열심히 일해서 빚을 갚아야 했다"며 "내가 다니는 교회 자매님 소개로 남편을 만났다. 나를 눈 여겨 본 남편이 자매님께 소개해 달라고 했다. 세상에 없을 것 같은 사람"이라고 회상했다.

"남편이 '결혼하자'고 해 빚을 공개했다. 남편에게 도망갈 기회를 준 것"이라며 "통장까지 다 보여주면서 상황을 설명했다. 남편은 평범한 회사원이다보니 5일간 연락이 두절됐다. 남편 입장에선 쉽게 껴안기 어려웠다. 충분히 이해됐다. 5일 뒤 연락이 왔는데 바로 프러포즈를 받았다. 현재는 빚을 다 갚았다"고 털어놨다. MC 이상민이 "현재는 남편이 장기 출장 갈 때 제일 고맙다고?"라고 묻자 "너무나 사랑한다. 행복하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남편들은 항상 속을 썩인다. 대화하는 순간 싸우기 때문에 그냥 살아가는 것"이라며 웃었다.

이수영은 2010년 열살 연상 회사원 조재희(54)씨와 결혼, 다음 해 아들을 낳았다.
2021년 한 방송에서 "서른 살에 사기를 당해 20대에 번 돈을 다 잃었다. 빚까지 얻었다"고 털어놨다. 당시 8년째 우울증과 공황장애 치료를 받고 있다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plain@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