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어쩌다 사장3' 조인성·차태현, 두 번째 영업 위해 특단의 조치, 무슨 일?

사진=tvN '어쩌다 사장3'
사진=tvN '어쩌다 사장3'


(서울=뉴스1) 안은재 기자 = '어쩌다 사장3' 차태현과 조인성이 '아세아 마켓' 첫 오픈 후 두 번째 영업을 시작하기 전 대대적인 변화를 시도한다.

오는 16일 오후 방송되는 tvN 예능프로그램 '어쩌다 사장3' (연출 류호진, 윤인회) 4회에서는 '아세아 마켓'의 첫 영업을 마무리하고 두 번째 영업을 준비하는 '사장즈' 차태현, 조인성과 '알바즈' 한효주, 윤경호, 임주환의 모습이 공개된다.

'아세아 마켓'의 차태현과 조인성, 그리고 한효주, 윤경호, 임주환은 영업 첫 날부터 눈 코 뜰 새 없이 바쁘게 움직이며, 온몸으로 부딪혀 손님들을 맞이했다. 교민들은 이들의 서툰 모습 속에서 예전 그들이 낯선 미국에 첫 발을 내디뎠을 때의 모습들을 떠올리는 듯 환한 미소로 응원했다.

'사장즈' 차태현과 조인성은 손님들의 따뜻한 배려에 이대로 계속 영업을 진행하기 힘들다는 판단을 내리고, '특단의 조치'를 선언한다. 마트와 식당 운영, 반찬과 김밥 판매 등 더욱 효율적으로 '아세아 마켓'을 운영하고, 다양한 손님들과 더 깊이 있게 소통할 수 있는 곳으로 만들기 위해 이들이 택한 방법은 무엇일지 궁금증이 더해진다.

음료 담당인 윤경호는 새 메뉴인 순도 100%의 오렌지 주스를 선보인다. 그는 적성을 찾은 듯 막걸리 퍼포먼스부터 주스 시음회까지, 적극적인 영업을 펼치며 '음료 영업의 신'에 등극한다.

'사장즈'와 '알바즈'의 케미도 점점 더 깊어진다. 낯선 공간에 적응하고, 손님을 응대하고, 다음 스텝을 위한 준비를 하는 등 혼이 쏙 빠지는 상황 속에서도 서로를 챙기는 이들의 팀워크가 빛을 발한다.

윤경호는 위급할 때마다 어디선가 나타나 해결해주는 조인성을 보고 "넌 나의 슈퍼맨이야"라며 감동한다. 이에 조인성은 "나 김두식이요!"라며 너스레를 떨어 현장의 분위기를 끌어올린다.
그런가 하면 '일당백 알바' 한효주는 예상치 못한 상황에 처한다. 이에 '사장즈'와 '알바즈'는 긴급 대책 회의에 나서고, 차태현은 "너무 미안하더라고"라며 한효주를 향한 미안함을 드러낸다.

한편 '어쩌다 사장 시즌3'는 매주 목요일 오후 9시50분 방송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