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SM, 韓·英 합작 보이그룹 만든다…'더 엑스 팩터' 제작자와 협업

영국 엔터테인먼트 기업인 문액백과 전략적 협약
[서울=뉴시스] SM-M&B 전략적 협약식. (사진 = SM 제공) 2023.11.16.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SM-M&B 전략적 협약식. (사진 = SM 제공) 2023.11.16.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이재훈 기자 = 그룹 '엔시티' '에스파' 등을 매니지먼트하는 SM엔터테인먼트가 글로벌 시장에서 활동할 영국 신인 보이그룹 제작에 나서며 유럽시장을 본격 공략한다. 최근 미국을 기반으로 글로벌 시장 진출을 꾀하는 하이브·JYP엔터테인먼트 행보와 함께 눈길을 끈다.

SM은 서울 성수동 사옥에서 영국 엔터테인먼트 기업인 문액백(MOON&BACK·M&B)과 전략적 협약 체결식을 가졌다고 16일 밝혔다.

이 자리에는 장철혁 SM 대표, 장윤중 SM CBO(Chief Business Officer), 이성수 CAO(Chief A&R Officer), 강타 크리에이티브(Creative) 이사 등이 참석했다. M&B측에서는 나이젤 홀(Nigel Hall)·러스 린제이(Russ Lindsay)·던 에어리(Dawn Airey) 공동 대표와 음악담당 이사 벤 카터(Ben Karter) 등 총 9명이 참석했다.

SM은 이번 협약에 대해 글로벌 음악·아티스트 지식재산권(IP)의 개발·투자를 본격화한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고 자평했다. 특히 한국과 '팝의 본고장' 영국이 합작한 첫 보이그룹의 데뷔라는 점에서 눈길을 끈다.

M&B는 영국 런던에 본사를 둔 엔터테인먼트 및 TV프로그램 제작사다. 나이젤 홀 대표는 영국 기반의 세계적 보이그룹 '원 디렉션'을 탄생시킨 '더 엑스 팩터(The X Factor)'를 비롯 '브리튼스 갓 탤런트(Britain's Got Talent)' 등 유명 TV프로그램을 제작했다. 러스 린제이 대표는 영국 제임스 그랜트 미디어 그룹 설계자이다. 던 에어리 공동 대표는 방송 콘텐츠 분야의 전문가이자 야후(Yahoo) 전 수석 부사장과 게티 이미지(Getty Images) CEO를 역임했다. M&B는 이들3명이 공동 설립했다.

M&B는 영국에서 보이그룹으로 데뷔할 멤버들을 직접 캐스팅한다. SM은 음악, 뮤직비디오, 안무 등 K팝의 노하우를 제공한다. 이들 그룹이 부를 노래는 SM의 음악 퍼블리싱 자회사인 KMR(크리에이션뮤직라이츠, Kreation Music Rights)이 총괄할 예정이다.

M&B는 보이그룹의 성장 과정을 내년 하반기부터 6부작 TV시리즈로 한국, 영국과 미국 등 각국에 방영할 예정이다.
SM은 "K팝을 접목한 첫 영국 보이그룹인 만큼 에너지 넘치고 활기찬 방식으로 조명하고 뮤지션으로 성장해가는 모습을 담을 계획"이라고 전했다.

러스 린제이 M&B 공동 대표는 "SM과 같은 세계 최고의 엔터테인먼트사와의 파트너십은 매우 흥분되는 일"이라며 "SM의 창의적인 역량과 글로벌 엔터테인먼트에 대한 M&B의 노련한 경험, 큐레이팅 등이 합쳐져 전 세계 음악 애호가들을 열광시킬 수 있는 TV 시리즈가 탄생할 것"이라고 확신했다.

장윤중 SM CBO는 "이번 프로젝트는 유럽에 첫 발을 내딛는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며 "SM이 보유한 K팝 제작 역량과 글로벌 네트워크 등을 통해 북미와 남미, 유럽 등 주요 시장으로 영역을 확대하고, K팝 산업의 글로벌 성장을 가속화 하는데 중추적 역할을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realpaper7@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