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숨 막힌다" 브라질 이상고온…'체감온도 섭씨 58도'

15일(현지 시각)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레크레이오 도스 반데이란테스 해변에서 사람들이 해수욕을 하며 열기를 식히고 있다.
15일(현지 시각)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레크레이오 도스 반데이란테스 해변에서 사람들이 해수욕을 하며 열기를 식히고 있다.

[파이낸셜뉴스] 브라질 많은 지역에 폭염이 덮쳐 리우데자네이루에서는 14일(현지시간) 체감온도가 60도 가까이 올랐다고 AFP통신이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브라질 기후 당국에 따르면 리우의 온도계는 섭씨 39도였다.

하지만 체감으로는 58.5도에 달했다. 체감온도는 습도나 온도, 풍속에 따라 피부에서 몇도로 느껴지는지를 알려주는 온도를 의미한다.

이날 온도는 2014년 기록을 시작한 후 가장 높은 체감온도였다. 이전 최고 기록은 지난해 2월의 58도였다.

상황이 이렇자 브라질 국립기상연구소(Inmet)에 따르면 브라질은 수도 브라질리아를 비롯해 남동부, 중서부, 북부 일부 지역에 폭염 경보가 내려진 상태다.

상파울루 주민들도 극심한 더위를 겪었다. 실제로 이날 이 지역 오후 기온은 37.3도까지 올랐고 습도는 21%밖에 안됐다.

'Inmet'는 계절 평균보다 약 5도 정도 높은 기온이 지난 주말부터 계속되고 있으며 이 이상 고온이 17일까지 계속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전력 소비도 기록적인 수준으로 증가했다. 엘니뇨 현상의 결과로 브라질은 최근 몇 달간 극단적인 기후가 나타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여기에 세계 최대 습지 초원인 판타날에서는 이례적인 가뭄이 덮치면서 이달엔 화재도 더욱 자주 발생하고 있다.

hsg@fnnews.com 한승곤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