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중소기업

"코로나 때보다 더 힘들다"…고물가·고금리 속 위기의 소상공인 [고물가·고금리 시대의 그늘]

장유하 기자

파이낸셜뉴스

입력 2023.11.21 13:50

수정 2023.11.21 20:22


서울 도심 대학가 앞 상가 곳곳이 텅 비어 임대문의 등이 붙어 있다. 뉴스1 제공
서울 도심 대학가 앞 상가 곳곳이 텅 비어 임대문의 등이 붙어 있다. 뉴스1 제공

소상공인 대출금 상환에 대한 부담 정도
답변 응답률
매우 힘든 수준 49.50%
다소 힘든 수준 38.10%
보통 10.40%
다소 괜찮은 수준 1.40%
매우 괜찮은 수준 0.70%
(소상공인연합회)

[파이낸셜뉴스] "경기 침체로 장사는 안되고 금리는 높고 코로나19 때보다 오히려 더 힘이 듭니다."
 
소상공인·자영업자의 한숨이 더욱 깊어지고 있다. 3년간의 코로나19로 어려움이 누적된 상황에서 고물가, 고금리 상황이 연일 지속되고 있는 탓이다. 이 때문에 소상공인 사이에선 코로나19 때보다 지금이 더 어렵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21일 서영교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전국 자영업자와 소상공인 3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민생경제 현황 조사'에 따르면 소상공인의 57.3%는 물가 상승으로 사업에 '매우 큰 부담'이 된다고 답했다. '다소 부담'이라는 응답은 37.3%로 조사됐다. 10명 중 9명이 높은 물가로 경영에 부담을 느끼는 셈이다.

물가가 치솟으며 소상공인이 부담해야 할 비용은 커졌지만 가게 운영은 더욱 어려워졌다. 소비 심리가 위축되면서 소비자들도 지갑을 닫았기 때문이다.

서울 마포구에서 제과점을 운영하는 A씨는 "밀가루랑 설탕 등 빵의 주요 원재료 가격이 훌쩍 올랐다"며 "원재료 가격은 올랐지만 장사는 더 어려워졌다. 주변에 장사하는 사람들도 다 장사가 잘 안된다고 말하고, 올해 손님이 줄어 판매 품목을 줄인 가게도 많다"고 털어놨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소상공인·자영업자 대출은 지속해서 늘고 있는 상황이다. 한국은행이 양경숙 더불어민주당 의원실에 제출한 '자영업자 대출 현황'을 보면 지난 2·4분기 말 자영업자의 전체 금융기관 대출 잔액은 1043조2000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직전 1·4분기 대비 9조5000억원 늘어난 수준으로 역대 최대 규모다.

서울 동작구에서 카페를 운영하는 B씨는 "공공요금도 그렇고 고물가에 모든 비용이 올라가니 돈이 없다"며 "자영업자들도 이전에는 미래를 위한 투자 목적에서 대출받은 사람이 많았는데 이제는 진짜로 살기 어려워 대출을 받고 있다"고 전했다.

소상공인연합회 관계자는 "소상공인들은 장기화된 복합위기 속에 매출이 낮은 상황에서 전기료·가스비 등 공공요금 인상,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인건비 지출 증가 등으로 경영 실적이 악화됐다"며 "현 상황을 버티고 사업을 유지하기 위한 선택지로 대출이 늘었음을 추정할 수 있다"고 했다.

하지만 고금리로 대출 상환도 쉽지 않다는 게 소상공인들의 공통적인 목소리다. 실제 지난 2·4분기 자영업자 대출 연체액(1개월 이상 원리금 연체 기준)은 역대 최대치인 7조3000억원을 기록했다. 같은 기간 연체율은 1.15%로 약 9년 만에 가장 높은 수준을 기록했다.

소상공인연합회가 최근 1345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소상공인 금융실태조사'에서도 현재 대출금 상환에 대한 부담 정도를 묻는 질문에 87.6%가 '힘든 수준'이라고 답했다.
이 중 49.5% '매우 힘든 수준'이라고 응답한 것으로 나타났다.

노민선 중소벤처기업연구원 연구위원은 "고물가, 고금리 상황이 내년 초까진 지속될 가능성이 크기 때문에 소상공인들은 경영에 상당히 어려움을 겪을 것"이라며 "정부는 폐업을 원하는 소상공인에게 원활한 폐업을 지원하고 또 사업 전환이나 임금근로자로의 전환을 촉진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런 상황이 당분간 이어질 수 있다는 점에서 결국엔 소상공인들이 자생력을 키울 수 있는 방안을 다양하게 모색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welcome@fnnews.com 장유하 기자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