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안주면 소송한다" 네이마르 가사도우미, 22개월 일하고 요구한 금액이

"주 7일 근무에 유급 휴일도 없었다" 주장
추가 수당 5억 청구..응하지 않을 경우 소송
네이마르측 "공식 통보 받지 못해"


네이마르, 네이마르의 여자친구 브루나 비앙카르디. 출처=연합뉴스, 인스타그램
네이마르, 네이마르의 여자친구 브루나 비앙카르디. 출처=연합뉴스, 인스타그램


[파이낸셜뉴스] 브라질 축구 스타 네이마르가 가사도우미를 불법 고용해 가혹하게 일을 시킨 후 임금까지 체불했다는 주장이 나왔다. 이 가사도우미 여성은 불법체류자 신분으로 약 22개월 간 근무했지만, 출산 후 설명을 듣지 못한 채 해고된 것으로 알려졌다.

17일(현지시간) 프랑스 일간 르파리지앵에 따르면 마르시아(가명)라는 브라질 출신 여성은 네이마르가 2021년 1월부터 2022년 10월까지 자신을 불법 고용했다며 프랑스 노동 당국에 신고했다.

마르시아는 받지 못한 추가 수당 등 총 36만8000유로(한화 약 5억원)를 청구했으며, 네이마르 측이 응하지 않을 경우 소송을 제기하겠다는 입장이다.

불법 체류자인 마르시아는 2019년 2월 네이마르가 자택에서 생일파티를 준비할 때 네이마르의 측근 마우로를 통해 주방 보조로 처음 일하게 됐다고 주장했다.

이후 마우로의 요청으로 2021년 1월부터 네이마르의 자택에서 가사도우미로 일했고, 네이마르의 여자친구인 브루나 비앙카르디의 손톱 손질까지 해줬다고 설명했다.

그는 쉬는 날이나 유급 휴일도 없이 주중 하루 9시간, 금·토 저녁엔 6시간의 추가 근무, 일요일엔 7시간을 근무했다고 주장했다. 이는 가사 노동자의 표준 근무 시간인 주 40시간을 훌쩍 뛰어넘는다.

마르시아는 평일과 금·토요일에는 시간당 15유로(당시 환율 기준 한화 약 2만 400원), 일요일에는 그 배를 받았으나 초과 근무에 따른 추가 수당은 받지 못했다고 했다.

2021년 프랑스의 시간당 최저 시급은 세후 8.11유로(약 1만 1000원)였다.

마르시아는 정식 고용 계약서를 쓰지 않았기 때문에 급여 명세서는 없지만 공책에 근무 시간을 꼼꼼히 기록했다고 전했다.

그는 넷째 출산을 10여일 앞둔 지난해 10월 초까지 일했는데, 출산 후에는 해고에 대한 어떤 통보도 받지 못한 채 네이마르나 그 측근들과 더는 연락이 닿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마르시아 측 변호사들은 네이마르가 파리에 있던 지난 6월 원만하게 합의하려고 등기 우편을 보냈으나 답변을 받지 못했다고 말했다.

네이마르의 언론 담당자인 데이 크레스포는 파리지앵의 관련 질의에 답변을 거부하면서 “우리는 이와 관련해 어떤 공식적인 정보도 전달받지 못했으며 네이마르 역시 통보받은 게 없다”고 일축했다.

2017년 파리 생제르맹(PSG)에 입단한 네이마르는 지난 8월 파리를 떠나 사우디아라비아 알힐랄로 이적했다.

moon@fnnews.com 문영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