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中 기준금리 석달 연속 동결… 美 격차 확대 우려

인민銀, LPR 1년물·5년물 유지
위안화 약세·자본 유출 등 '고려'
【파이낸셜뉴스 베이징=정지우 특파원】 중국 중앙은행인 인민은행이 사실상 기준금리 역할을 하는 대출우대금리(LPR)를 석 달 연속 동결했다. 디플레이션 우려가 다시 고개를 들고 있지만 미국과 금리 격차 확대 가능성을 고려한 조치로 분석된다.

20일 중국 인민은행은 11월의 1년 만기 LPR은 3.45%로, 5년 만기 LPR은 4.20%로 각각 홈페이지를 통해 고시했다. 전월과 변동이 없으며, 다음 달 발표 때까지 유지된다.

LPR은 명목상으로는 18개 지정 은행의 최우량 고객 대출금리 동향을 취합한 수치다. 그러나 중국에서는 모든 금융 기관이 이를 대출 영업 기준으로 삼아야 해 실질적으로 기준금리 역할을 한다.

LPR 동결은 이미 예상됐다. 지난 15일 LPR과 연동되는 것으로 알려진 정책금리 중기유동성지원창구(MLF) 대출 금리를 조정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인민은행은 올해 들어 두 차례에 걸쳐 LPR을 조정했다.

6월에는 1년 만기와 5년 만기 LPR을 동시에 0.1%p 낮췄고, 8월에도 1년 만기 LPR을 0.1%p 내렸다.

인민은행이 LPR 동결을 결정한 것은 미국과의 금리격차 확대에 대한 우려 때문으로 분석된다.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은 이달 기준금리를 동결했지만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은 지난 10일 국제통화기금(IMF) 패널 토론에서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는 물가상승률을 2%까지 낮추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 이 같은 기조를 달성했다고 확신하기 어렵다"고 여지를 둔 바 있다.

미국과의 금리 격차가 더 벌어지면 위안화 약세, 자본 유출 등 부작용이 확대될 위험이 있다.


실제 주중국 한국대사관 관계자는 이날 브리핑에서 "중국에서 외국인직접투자(FDI)의 감소 원인 중 하나가 미중간 현격한 금리 차이"라고 설명했다.

중국 관영 신화통신에 따르면 올해 중국에 새로 설립된 외국인 투자 기업 수는 4만1947개로 전년 동기에 비해 32.1% 증가했다. 그러나 중국 본토에 대한 FDI는 9870억1000만위안(약 177조원)으로 1년전에 비해 9.4% 감소했다.

jjw@fnnews.com 정지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