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인니로 직접 파견… 부산대 창업기업 해외진출 도와

5일간 현지서 수출상담회 열어
8개 기업 11건 업무협약 성과
부산대학교 창업지원단이 지난 14~18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서 수출상담회를 성황리에 개최했다. 부산대학교 제공
부산대학교 창업지원단이 지난 14~18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서 수출상담회를 성황리에 개최했다. 부산대학교 제공
부산대학교(총장 차정인) 창업지원단은 부산대기술지주㈜, 교내 중소기업창업보육센터와 함께 지난 14일부터 18일까지 5일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 수출 판로개척을 희망하는 국내 창업기업 8개사를 파견해 '글로벌창업패키지-인도네시아 수출상담회'를 성황리에 개최했다고 20일 밝혔다.

국내 창업기업의 해외시장 진출을 위해 마련된 이번 행사는 국내 8개 창업기업들과 현지 바이어 간 일대일 맞춤 상담회 형식으로 머큐어 자카르타 가톳 수브로토 호텔에서 진행됐다.

부산대는 주요국 수요 감소, 원부자재가 상승, 고물가, 고금리 등으로 인한 수출액 급감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교내 창업지원단과 부산대기술지주㈜, 중소기업창업보육센터가 중심이 돼 생활밀착 플랫폼 서비스, 임플란트시스템 등 다양한 분야의 창업기업 총 8개사(㈜브로제이, ㈜테라아이앤씨, 디에이치인터내셔널, ㈜아몬드앤코, ㈜메타코끼리, 덴큐, ㈜씨아이티, ㈜마유비)를 인도네시아에 파견했다.

이들 8개사는 부산대의 다양한 지원을 받고 있는 동남권 창업기업 중 추천과 수요조사 등을 통해 사전에 모집했다.

이번 상담회에서는 동남권 창업기업 8개사와 현지 바이어사 25개사 등 총 33개 기업이 참가해 일대일 상담을 갖고 11건의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6개사(㈜브로제이, ㈜테라아이앤씨, ㈜아몬드앤코, ㈜메타코끼리, 덴큐, ㈜마유비)의 경우 지속적인 협력사업을 위한 후속미팅도 진행했다.


이를 위해 부산대는 사전세미나, 홍보 브로슈어 제작 지원, 현지 수출상담회 진행, 아세안 스타트업 성공세미나, 자카르타 중견기업 시찰 등 각종 활동을 통해 창업기업의 해외판로 개척과 수출환경 조성·확산에 주력했다.

또 재인도네시아 한인중소기업협의회(KOSA)와의 MOU 체결로 이번 행사 이후에도 인도네시아 경제주체들과 교류를 지속적으로 이어갈 수 있도록 했다.

최경민 부산대 창업지원단장은 "전 세계적인 경기 침체에도 5% 이상의 경제성장률을 전망하는 인도네시아는 민간 소비 회복과 한류의 영향으로 아주 매력적인 시장"이라면서 "수출 급감의 어려움을 겪고 있는 기업들에게 위기 탈출의 돌파구가 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roh12340@fnnews.com 노주섭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