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부산 진구·북구에 '에너지자립 마을'조성

내년까지 14억 300만원 투입
범천동 등 66곳에 태양광 조성
부산시는 산업통상자원부의 '2024년 신재생에너지보급(융복합지원) 사업' 공모에 선정돼 부산진구와 북구에서 각각 '신재생에너지 보급을 통한 에너지자립 마을사업'을 추진한다고 20일 밝혔다.

이번 공모를 위해 부산진구와 북구는 각각 주관기관으로 부산테크노파크와 컨소시엄을 구성하고 사업을 구상, 응모했다.

신재생에너지보급 사업은 특정지역에 1종 이상의 신재생에너지원 설비를 동시에 설치해 에너지자립 마을을 조성하는 국가공모 사업으로 산업부에서 지난 2017년부터 추진하고 있다.

이번 공모 선정에 따라 부산진구와 북구는 내년 1월부터 12월까지 총사업비 14억300만원을 투입해 신재생에너지 설비 보급사업을 추진한다.

신재생에너지 설비는 범천동 등 5개 동 일원 66곳에 태양광 412㎾ 태양열 36㎡ 규모로, 화명동 등 3개 동 일원 52곳에 태양광 185㎾ 태양열 18㎡ 규모로 조성될 예정이다.


특히 이번 공모사업은 처음으로 기초지자체에서 주관해 마을단위 신재생에너지 보급사업을 추진하는 방식으로 진행돼 향후 지역 특색에 맞는 대상지를 발굴해 신재생에너지를 보급할 수 있게 될 전망이다.

시가 시민 주도, 마을단위의 효율적인 온실가스 감축을 도모하기 위해 추진하고 있는 탄소중립 마을만들기 사업과 연계해 에너지 복지 증진과 부산의 탄소중립 경쟁력을 높이는 전환점으로 삼고 부산만의 특화된 탄소중립 마을을 실현하는 데에도 이바지할 것으로 기대된다는 게 시의 설명이다.

이경덕 시 미래산업국장은 "이번 공모사업을 시작으로 시내 16개 기초지자체에서도 매년 공모사업을 추진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전했다.

defrost@fnnews.com 노동균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