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학·과학 >

부산대병원 김영미 교수, 환자들이 꼽은 '1등 의사'

정성운 부산대병원장이 김영미 소아청소년과 교수(왼쪽)에게 상패를 전달하고 있다. 부산대병원 제공
정성운 부산대병원장이 김영미 소아청소년과 교수(왼쪽)에게 상패를 전달하고 있다. 부산대병원 제공
부산대병원은 김영미 소아청소년과 교수가 전국 종합병원에 등록된 의사 중 환자들이 평가한 가장 우수한 의사로 선정됐다고 20일 밝혔다.

'환자경험 우수 의사'는 병원 진료를 경험한 환자들이 모바일 환자경험평가 플랫폼, 환자경험 개선을 위해 개발된 PEI 솔루션을 통해 매월 선정한다.

김 교수는 지난 10월 전국 상급종합병원 및 종합병원에 등록된 8164명의 의사들 중 환자 경험이 가장 우수한 의사 1위로 뽑혔다. 김 교수는 평가에 참여한 환자들에게 의사 존중·예의, 설명 항목에서 97.64점을 받았다.


평가는 △귀하를 존중하고 예의를 갖추어 대했는가 △귀하의 치료 과정에 대해 알기 쉽게 설명해 주었는가 등 의사와 관련된 항목의 점수를 합산해 순위를 매긴다.

부산대병원은 고객만족도 향상을 위해 세마그룹의 '환자경험평가 솔루션'을 올해부터 도입해 환자들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시행하고 있다.

김영미 소아청소년과 교수는 소아신경과 세부 전문의로 진료 분야는 소아신경학, 간질, 발달클리닉 등이다.

노주섭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