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 >

부산 교육공무직원 내년 생활임금 시급 1만1830원

부산시교육청 전경.
부산시교육청 전경.

[파이낸셜뉴스] 부산시교육청은 2024년 교육공무직원 생활임금 시급을 1만 1830원으로 결정했다고 21일 밝혔다.

생활임금은 최저수준 이상의 임금을 지급하도록 강제하는 최저임금과는 다른 개념으로 주거·교육·문화비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인간다운 삶을 유지할 수 있도록 책정한 임금이다. 시교육청은 지난 2021년부터 생활임금제를 시행하고 있다.

시교육청 생활임금위원회는 최근 회의를 열고 2024년 교육공무직원 생활임금 시급을 올해 1만 1540원에서 2.5% 인상한 1만 1830원으로 심의·의결했다.

이는 내년 최저임금 9860원보다 1970원, 부산시 생활임금 시급 1만 1350원보다 480원 많은 금액이다.

이번에 의결된 생활임금은 시교육청 소속 교육공무직원 중 근로 시간이 1주 15시간 미만인 교육공무직원이 대상이다. 교육청·직속기관 소속 교육공무직원은 내년 1월부터, 각급 학교 소속 교육공무직원은 내년 3월부터 각각 적용한다.

bsk730@fnnews.com 권병석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