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스걸파2' 가비 "개인 실력 보고 놀라…스타 탄생 당연히" [N현장]

사진제공=엠넷
사진제공=엠넷


(서울=뉴스1) 안태현 기자 = '스트릿댄스 걸스 파이터 시즌2' 가비가 프로그램 속 스타의 탄생을 기대했다.

21일 오전 서울 마포구 상암동 스탠포드호텔 서울에서는 엠넷 '스트릿댄스 걸스 파이터 시즌2'(이하 '스걸파2')의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자리에는 황성호 PD, 정경욱 PD, 리아킴, 바다, 아이키, 커스틴, 가비, 펑키와이가 참석했다.

가비는 '스걸파2'에 출연하게 된 것에 대해 "'스트릿 우먼 파이터2'(이하 '스우파2')를 너무 재밌게 봤더 입장이어서 시즌1의 멤버와 시즌2 멤버가 같이 이렇게 멘토로 한다는 게 새로운 그림인 것 같다"라며 "시즌2에 합류한 마스터 분들을 보고 배울 점이 많았고 함께 해나가는 게 새로웠다"라고 얘기했다.

가비는 "저는 '스걸파1' 때도 경악을 금치 못할 정도로 잘하는 10대 친구들을 많이 봤다"라며 "이번에는 팀도 놀라웠지만 개인도 놀라웠다, 스타 탄생 당연히 있다고 생각한다"라고 말해 기대를 높였다.


한편 '스걸파2'는 대한민국을 넘어 세계 댄스신을 뒤엎을 10대 댄서 발굴을 향한 여정을 그린 프로그램이다. 이번 시즌에서는 개인, 크루, 국적 제한 없이 지원 자격을 대폭 확대하여 K댄스의 글로벌 확장을 이끌 '월드클래스 틴에이저'의 탄생을 이끌 예정이다.

'스걸파2'는 이날 오후 10시 처음 방송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