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민주, 최강욱 '암컷' 발언에 "각별히 유의" 사과·엄중 경고(종합2보)

조국 전 법무부장관 아들에게 허위로 인턴증명서를 발급했다는 혐의를 받는 최강욱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8일 서울 서초구 대법원에서 열린 상고심 선고 공판에서 징역 8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확정 받은 후 법정을 나서고 있다. 2023.9.18/뉴스1 ⓒ News1 김성진 기자
조국 전 법무부장관 아들에게 허위로 인턴증명서를 발급했다는 혐의를 받는 최강욱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8일 서울 서초구 대법원에서 열린 상고심 선고 공판에서 징역 8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확정 받은 후 법정을 나서고 있다. 2023.9.18/뉴스1 ⓒ News1 김성진 기자


(서울=뉴스1) 전민 정재민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21일 최강욱 전 의원의 '암컷' 발언에 대해 사과하고 최 전 의원에게 경고를 줬다.

민주당은 이날 공지를 통해 조정식 사무총장이 최 전 의원의 발언을 "국민에게 실망과 큰 상처를 주는 매우 잘못된 발언"이라 규정하고 최 전 의원에게 엄중 경고했다고 밝혔다.

앞서 최 전 의원은 지난 19일 광주 과학기술원에서 열린 민형배 의원의 '탈당의 정치' 출판기념회에서 윤석열 정부룰 '동물의 왕국'에 빗대며 대해 "암컷이 나와 설친다"고 말해 논란이 일었다.

최 전 의원은 당시 "동물농장에도 보면 암컷들이 나와서 설치고 이러는 건 잘 없다. 이제 그것을 능가하는 데서"라며 윤석열 정부를 겨냥했다.
그는 "암컷을 비하하는 말씀은 아니고, '설치는 암컷'을 암컷이라고 부르는 것일 뿐"이라고 말했다.

강선우 대변인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민주당은 앞으로 국민께 실망과 상처를 줄 만한 언행에 각별히 유의하겠다"며 "상처 입고 불편함을 느꼈을 국민들께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강 대변인은 최 전 의원이나 함께 있었던 민 의원, 김용민 의원에 대한 윤리심판원 징계 청구 등 후속 조치를 묻는 질문에 "아침에 (조 사무총장의)문자 공지가 지금까지는 전부"라며 "여러 가지 발언들이 국민 눈높이에 맞지 않거나, 불편을 느낄 발언에 대해서는 자중해야 한다는 것이 지도부 입장"이라고 답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