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지드래곤 모발·손·발톱 모두 '음성'…경찰 "단서 통해 수사"

마약 투약 혐의를 받는 가수 지드래곤(본명 권지용·35)./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마약 투약 혐의를 받는 가수 지드래곤(본명 권지용·35)./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인천=뉴스1) 이시명 기자 = 마약 혐의를 받는 가수 지드래곤(본명 권지용·35)에 대한 마약검사가 모두 ‘음성’으로 나온 가운데 경찰은 부실수사 논란에 대해 단서를 가지고 수사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21일 인천경찰청에 따르면 경찰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로부터 최근 권씨의 모발과 손발톱 정밀검사 결과 ‘마약 음성’이 나왔다는 통보를 받았다.

이로써 간이검사를 포함한 권씨 신체에 대한 마약검사는 모두 음성이 나왔다.

경찰은 권씨가 ‘강남 유흥업소발 마약사건’에 연루됐다고 보고 입건한 뒤 지난 6일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경찰은 이날 권씨에 대해 간이검사를 실시하는 한편 모발과 손발톱을 채취해 국과수에 정밀검사를 의뢰했다.

권씨 신체에 대한 마약검사가 모두 음성으로 나오면서 경찰이 혐의 입증에 난항을 겪을 것으로 보인다.


경찰은 추가진술, 유흥업소 폐쇄회로(CC)TV 등을 통해 인적·물적 증거를 추가 확보한다는 방침이다.

‘물증을 확보하지 못한 무리한 수사’라는 일부 여론에 대해선 '단서'가 있다는 입장이다.

경찰 관계자는 “권씨에 대한 마약 관련 첩보를 입수했고 단서를 통해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