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전국

野 부산시당 "박형준 부산시장, 메가서울 명확한 입장 밝혀야"

뉴시스

입력 2023.11.21 15:32

수정 2023.11.21 15:32

부울경 메가시티 재추진 선언…서울 팽창 저지 특별위도 구성
[부산=뉴시스] 더불어민주당 부산시당이 21일 부산시의회 앞 계단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부울경 메가시티'를 재추진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사진=더불어민주당 부산시당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부산=뉴시스] 더불어민주당 부산시당이 21일 부산시의회 앞 계단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부울경 메가시티'를 재추진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사진=더불어민주당 부산시당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부산=뉴시스]원동화 기자 = 더불어민주당 부산시당이 21일 부산시의회 앞 계단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부울경 메가시티'를 재추진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날 기자회견은 서은숙 부산시당 위원장을 비롯해 18개 지역위원장, 국회의원 예비후보들이 참석했다.

이들은 서울 메가시티를 선거용 표몰이라고 규정했다. 민주당은 "국민의힘이 뉴시티 프로젝트 특별위원회까지 출범하고 선거용 표몰이에 나서고 있다"며 "인구 감소로 지역이 소멸하고 있는데도, 균형발전은 내팽개치고 서울공화국 만들기에만 혈안이 된 모습에 분노한다"고 했다.


이어 "지역은 포기하고, 서울 집중을 가속화시키는 메가 서울 추진을 즉각 중단하라"며 "오로지 선거 승리를 위해 수도권과 비수도권을 갈라치고, 서울과 지역을 이간질시키는 시도는 반드시 유권자들의 심판을 받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부산시당은 "윤석열 정부와 국민의힘이 파기한 부울경 메가시티를 복원하기 위해 총력을 기울일 것"이라며 "이를 위해 부울경 메가시티 재추진 및 서울 팽창 저지 특별위원회를 구성하고 출범식과 함께 본격적인 활동에 들어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부울경 메가시티 재추진 특별위원회는 서 시당 위원장과 부산지역 국회의원들이 공동위원장을 맡는다. 여기에는 부산시장 권한대행을 지낸 변성완 북강서을 지역위원장, 반선호·서지연 부산시의원들도 참여한다.

시당은 "부산의 지역위원장들이 공동 본부장을 맡아 일선 지역위원회별로 서명운동본부를 설치하고 시민들의 서명을 받을 것"이라며 "당력 총동원해 부울경 메가시티를 반드시 재추진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또 민주당은 "인천시장과 충북지사, 대구시장 등 국민의힘 소속 단체장들도 서울 메가시티가 시대에 역행하는 정치쇼라고 반대하는데, 박형준 부산시장도 명확한 입장 표명을 하고 국민의힘 부산 국회의원들도 의견을 밝혀야 한다"고 촉구했다.

한편 부울경 메가시티인 부울경 특별연합은 최종 행정통합을 목표로 하나의 과정으로 부산과 울산, 경남 광역단체장간 합의를 통해 지난해 4월 정부 승인을 받아 공식적으로 추진됐다.


당초 올해 1월 1일 공식 출범할 예정이었지만, 지난해 6·1 지방선거 이후 경남과 울산이 입장을 선회하고 부산시의회를 마지막으로 3개 시도의회 의결을 거쳐 올해 2월 최종 무산됐다.

부울경 특별연합이 무산된 후 박완수 경남도지사가 부산·경남 행정통합 논의를 먼저 제안하고 행정통합을 추진 중이다.
또 지난해 10월에는 부울경 특별연합을 대체할 부울경 초광역 경제동맹이 출범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dhwon@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