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전국

카이스트 찾은 한동훈, 유학생들에 "비자 따위 걱정 안 해도…국민도 이해"

뉴시스

입력 2023.11.21 16:06

수정 2023.11.21 16:06

21일 KAIST 유학생들과 간담회 갖고 연구현장 둘러봐 한, 책임지고 연구 매진한다면 비자 특혜 국민도 이해할 것
[대전=뉴시스] 김양수 기자 = 21일 한동훈(왼쪽) 법무부장관이 KAIST 대전 본원 국제교류센터에서 열린 과학기술 우수 외국인 인재 유치 및 정착 지원을 위한 간담회에 예정시간보다 20여분 늦게 도착하고 있다. 2023. 11.21. photo@newsis.com
[대전=뉴시스] 김양수 기자 = 21일 한동훈(왼쪽) 법무부장관이 KAIST 대전 본원 국제교류센터에서 열린 과학기술 우수 외국인 인재 유치 및 정착 지원을 위한 간담회에 예정시간보다 20여분 늦게 도착하고 있다. 2023. 11.21. photo@newsis.com
[대전=뉴시스] 김양수 기자 = 한동훈 법무부 장관은 21일 카이스트(KAIST)에서 외국인 유학생들을 만나 "대한민국 정부는 여러분과 같은 과학기술 우수인재에 대해선 분명한 특혜를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 장관은 이날 오후 KAIST 국제교류센터에서 열린 '과학기술 우수 외국인 인재 유치 및 정착 지원을 위한 간담회'서 "(비자 특혜 제공은)여러분들 만을 위한 것이 아니고 대한민국 국민 미래 모두를 위한 것"이라며 KAIST 외국인 유학생들을 위한 비자혜택을 약속했다.

그는 "비자정책은 대한민국의 어떤 국가 질서와 국가의 안전을 위해서 필요한 조치긴 하다"면서도 "여러분과 같은 우수인재들이 대한민국에서 연구하고 공부하고 일하고 싶어하는 한, 비자 따위는 걱정하지 않게 해드리겠다"고 강조해 박수를 받았다.

한 장관은 "대한민국 최고의 과학기술 연구기관 KAIST에서 책임지고 여러분들이 함께 연구하겠다고 한다면 비자 문제를 넘어설 것"이라며 "획기적 비자문제 개선으로 가족도 와서 일할 수 있게 하겠다.
국민들도 이해할 거다"고 재차 KAIST 외국인 유학생을 위한 특별 조치를 약속했다.

하지만 국내 과학기술계에 충격을 안겨준 연구개발비 예산 대폭 삭감에 대해선 함구했다.


[대전=뉴시스] 김양수 기자 = 21일 대전 KAIST 국제교류센터에서 열린 과학기술 외국 우수 인재 유치 및 정착지원 간담회에서 한동훈 장관이 외국인 재학생의 질문을 듣고 있다.2023.11.21. kys0505@newsis.com
[대전=뉴시스] 김양수 기자 = 21일 대전 KAIST 국제교류센터에서 열린 과학기술 외국 우수 인재 유치 및 정착지원 간담회에서 한동훈 장관이 외국인 재학생의 질문을 듣고 있다.2023.11.21. kys0505@newsis.com
외국인 우수인재 유치와 함께 국내 연구자 사기 진작 필요성에 대한 질문에 한 장관은 "말할게 없다"고 외면했다.


또한 같은 시각 KAIST를 찾은 국민의힘 인요한 혁신위원장을 만날 의향이 있는 질문엔 웃음으로 답했고 정치활동 물음에 대해선 "충분히 이야기 했다"고 비켜갔다.

☞공감언론 뉴시스 kys0505@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