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전국

고양서 교제폭력 사건 1년새 2배↑…"대응 전담기구 필요"

뉴시스

입력 2023.11.21 16:27

수정 2023.11.21 16:27

천승아 고양시의원, 피해자 위한 체계적 시스템 필요성 지적
천승아 고양시의원.(사진=고양시의회 제공)
천승아 고양시의원.(사진=고양시의회 제공)
[고양=뉴시스] 송주현 기자 = 경기 고양시의회 한 시의원이 지역 내 교제폭력 피해자를 위한 체계적인 시스템 필요성을 제기했다.

고양지역 내 교제폭력 사건 신고가 1년새 2배가량 증가한 것으로 나타나면서 지원 대책 등이 마련될지 관심이 모아진다.

21일 고양시의회에 따르면 국민의힘 천승아 의원은 지난 20일 열린 제278회 임시회 5분 자유발언에 나서 "증가하는 데이트폭력(이하 교제폭력)으로 인한 피해자들을 보호하기 위해 원스톱 지원시스템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경찰청에 따르면, 교제폭력 신고건수는 2019년 5만 581건에서 2022년 7만 790건으로 급증했다.

피의자 유형별로는 폭행 상해가 9068명으로 전체 70.7%를 차지하며, 체포 감금 협박이 1154명, 주거침입 764명, 성폭력 274명 순으로 나타났다.

고양시의 경우 지역 내 3개 경찰서에 신고된 교제폭력 사건이 지난해 1092건으로, 전체 여성폭력 신고건수의 20%를 차지했으며 전년 대비 두 배가량(594건) 급증한 것으로 파악됐다.


친분이 있는 관계에서 주로 발생하는 교제폭력은 개인정보 노출로 인해 신고 후에 스토킹이나 강력범죄 등으로 이어진다.

천 의원은 "교제폭력은 개인이 아닌 사회가 나서서 피해자들을 보호하고 지원해야 한다"며 "고양은 이에 대한 대비책이 부족하다"고 지적했다.


천 의원은 급증하는 교제폭력 사건 대응 위해 피해자들을 위한 원스톱 지원서비스와 전담기구가 설치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천 의원은 "현재 교제폭력 피해자들은 여성폭력피해자 지원시설을 통해 상담과 지원을 받고 있지만, 총 6개소 중 단 2개소만 시에서 예산을 지원하고 있어 전체적인 교제폭력 피해자 수 등 현황을 파악하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이어 “경찰에 신고된 피해건수가 1000여건인데 비해 고양시에서는 단 11건에 대한 사례 및 지원만 확인되고 있는 실정"이라며 "교제폭력 대응을 위한 전담 기구를 만들어 시민들의 인식개선, 피해자 상담, 치료지원 확대, 임대주택 지원 등 실질적인 지원이 가능하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atia@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