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16기 상철, 옛 연인 변혜진 고소…영숙·영철도

왼쪽부터 '나는솔로' 16기 상철·영숙·영철, '돌싱글즈3' 변혜진.
왼쪽부터 '나는솔로' 16기 상철·영숙·영철, '돌싱글즈3' 변혜진.

[서울=뉴시스] 최지윤 기자 = '나는 솔로' 16기 상철(가명)이 사생활 폭로에 법적대응한다.

상철은 21일 인스타그램에 "16기 영숙, 영철, (옛 연인인) '돌싱글즈' 변혜진씨를 허위사실 유포로 인한 명예훼손으로 경찰에 고소장을 제출할 것"이라며 "최근 세 사람은 인터뷰, 인스타그램 등을 통해 나에 관한 허위 사실을 무분별하게 유포했다. 명백한 허위사실을 무분별하게 유포하는 행위는 형법상 아무 무거운 죄다. 끝까지 이들을 엄벌에 처하여 사람으로서 해도 되는 행위와 그렇지 않은 행위를 명백히 알려줄 생각"이라고 밝혔다.

"나와 관련된 불미스러운 일들로 인해 나는 솔로를 즐겁게 시청한 여러분들과 제작진께 송구스러운 마음이 들어서 여러 날 밤잠을 이루지 못했다"며 "이 불미스러운 사태를 빠르게 정리하는 것이 시청자들께 내 마지막 도리가 아닐까 하는 생각이 불현듯 들었다"고 설명했다.

상철은 "지금 이 글을 쓰는 순간에도, 나의 이런 결정이 시청자들과 제작진에게 큰 누를 끼친다는 생각이 머릿속을 가득 채운다. 자책감이 들어 망설여지는 것도 사실"이라면서도 "더 이상 이 사태를 방치하는 것 또한 이 상황을 오히려 조장할 수 있기에 무겁고 참담한 심정으로 고소장을 제출할 것"이라고 했다.


최근 영철과 MBN '돌싱글즈3' 출연자 변혜진은 상철이 양다리를 걸쳤다고 폭로했다. 변혜진은 "상철과 사귄 다음 날 그의 여자친구라는 사람에게 연락 왔다"며 "상철이 총 3명의 여자 사이에서 고민했다"고 주장했다. 이후 영숙은 인스타그램에 상철과 나눈 음란한 내용의 카카오톡 메시지를 공개해 논란을 키웠다.

☞공감언론 뉴시스 plain@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