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전국

파주서 식당주인 찌른 30대 옛 종업원 검거…구속영장 예정(종합)

뉴스1

입력 2023.11.21 17:01

수정 2023.11.21 17:01

ⓒ News1 DB
ⓒ News1 DB


(파주=뉴스1) 양희문 기자 = 경기 파주시에서 식당주인을 흉기로 찌르고 달아난 30대 남성이 도주 1시간30분 만에 경찰에 붙잡혔다.

21일 파주경찰서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께 파주시 교하동 한 식당 앞 노상에서 30대 남성 A씨(중국 국적 추정)가 식당 업주 B씨(60대·남성)의 목 부위를 흉기로 찌르고 달아났다.

병원으로 이송된 B씨는 현재까지 의식이 없는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노상에서 A씨가 도주하던 중 버린 흉기를 발견했다.

추적에 나선 경찰은 사건 발생 1시간30분 뒤인 오후 3시30분께 서울 은평구 구파발역 인근에서 A씨를 긴급체포했다.


A씨는 1~2일 전까지 B씨의 식당에서 종업원으로 일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은평경찰서는 A씨에 대한 간단한 조사를 마친 뒤 파주경찰서에 신병을 넘길 예정이다.


파주서 관계자는 "A씨의 신병을 받는 대로 정확한 범행동기를 파악하고, 살인미수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