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국회·정당

원희룡 험지출마 시사에 인요한 "고마워서 눈물나... 혁신을 행동으로 시작"

정경수 기자

파이낸셜뉴스

입력 2023.11.21 17:26

수정 2023.11.21 17:26

이상민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인요한 국민의힘 혁신위원장이 21일 대전 유성구 한국과학기술연구원(KAIST)에서 열린 한국 정치의 문제점과 개혁방안 강연 및 토론회를 마치고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화상
이상민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인요한 국민의힘 혁신위원장이 21일 대전 유성구 한국과학기술연구원(KAIST)에서 열린 한국 정치의 문제점과 개혁방안 강연 및 토론회를 마치고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화상

[파이낸셜뉴스]
인요한 국민의힘 혁신위원장이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의 험지 출마 의사에 대해 "고마워서 눈물이 난다"고 밝혔다.

인 위원장은 21일 대전에 위치한 카이스트에서 이상민 더불어민주당 의원과의 만남 후 기자들과 만나 "(원 장관의 출마 의사는) 혁신을 행동으로 시작하는 것이라고 생각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원 장관은 같은날 국회에서 열린 노후계획도시 간담회 후 기자들과 만나 "국민과 당을 위해 필요한 일이라면 어떤 도전과 희생이라도 적극 나서야 한다는 생각을 갖고 있다"며 험지 출마에 대한 의사를 전했다.

인 위원장은 "본인이 고민중이라고 어제 전화가 왔다"며 "감사하고 너무 고맙다고 (전했다)"고 설명했다.


다만 인 위원장은 이상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입당에 대해 "다양성에 있어 우리한테 큰 보탬이 되리라 생각한다"며 "절대 제가 이래라 저래라 할 위치에 있지 않다.
물론 오시면 환영한다"고 답했다.

인 위원장은 김기현 대표의 빅텐트론에 대해 "(김 대표가) 놀랍게도 굉장히 포용적"이라며 "제가 의사기 때문에 혁신을 산통으로 본다.
조금씩 고민하기 시작한 것이 저로서는 긍정적으로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theknight@fnnews.com 정경수 기자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