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국방

북, 21일 밤 군사정찰위성 발사…군 "이어도 상공 통과"

뉴시스

입력 2023.11.22 00:02

수정 2023.11.22 01:36

8월 24일 2차 발사 실패 이후 89일 만 발사예고한 22일 0시보다 1시간여 빨라
[철산군(평안북도)=조선중앙통신·AP/뉴시스]북한 정부가 제공한 이 사진은 5월31일 서해위성발사장에서 만리경-1호 위성을 실은 새로 개발된 천리마-1호 로켓이 발사되는 모습을 보여준다. 2023.06.01.
[철산군(평안북도)=조선중앙통신·AP/뉴시스]북한 정부가 제공한 이 사진은 5월31일 서해위성발사장에서 만리경-1호 위성을 실은 새로 개발된 천리마-1호 로켓이 발사되는 모습을 보여준다. 2023.06.01.

[서울=뉴시스] 옥승욱 기자 = 북한이 21일 한밤 중에 군사정찰위성 3차 발사를 강행했다. 당초 통보한 22일 0시보다 약 1시간여 빠르게 기습 발사한 것이다.

합동참모본부에 따르면 우리 군은 오늘(21일) 밤 10시43분 경 북한이 평안북도 동창리 일대에서 남쪽 방향으로 발사해 백령도 및 이어도 서쪽 공해 상공을 통과한 '북한 주장 군사정찰위성' 1발을 포착했다.

북한이 군사정찰위성을 쏜 것은 지난 8월 24일 2차 발사 이후 89일 만이다.
당시 북한은 새벽 3시 50분경 2차 발사를 시도했지만, 1차(5월 31일) 때와 마찬가지로 발사에 실패했다.

북한은 오늘 일본 정부에 22일 0시부터 12월1일 0시 사이에 '인공위성'을 발사하겠다고 통보했다. 북한이 1, 2차 발사 당시 통보한 기간 첫날 도발을 감행한 만큼, 3차 발사 역시 22일 새벽이 가장 유력할 것으로 관측됐다.

하지만 3차 발사는 이례적으로 통보한 기간보다 약 1시간여 빠른 한밤 중에 기습적으로 이뤄졌다.
이는 22일 오전 북한 평안북도 철산군 동창리 서해위성발사장 지역에 눈 또는 비가 예보된 점을 고려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번 3차 발사는 러시아가 직접적으로 기술을 지원해준 만큼, 1,2차 발사 실패와 달리 성공 가능성이 높을 것으로 예상된다.


합참은 "우리 군은 경계태세를 격상한 가운데, 미·일과 '북한 주장 군사정찰위성' 관련 정보를 긴밀하게 공조하면서 만반의 대비태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okdol99@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