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남편, 성병 옮겨 놓고 살충제 줬다"

[서울=뉴시스] '무엇이든 물어보살'. (사진 = KBS 조이 캡처) 2023.11.28.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무엇이든 물어보살'. (사진 = KBS 조이 캡처) 2023.11.28.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이재훈 기자 = 전 남편으로 인해 성병에 걸린 데다 그와 이혼 후에도 폭언·협박에 시달리고 있는 여성의 사연이 소개됐다.

지난 27일 방송된 케이블 채널 KBS 조이(Joy) '무엇이든 물어보살'('물어보살')에 출연한 사연자는 혼인이 지속된 기간 전 남편으로부터 가스라이팅을 지속적으로 당했다고 털어놨다.

예컨대 부부 동반 모임 등에 갔다가 차를 타고 돌아오는 한 시간 내내 '화장이 그게 뭐냐', '수다를 왜 떠느냐' 등 비하 발언을 떠안아야했다고 고백했다.

특히 아이가 세 살이 됐을 무렵 몸이 이상해서 산부인과에 갔더니 성병이라는 진단까지 받았다. 사연자는 "남편 외에 남성과 관계를 맺지 않았다. 남편한테 얘기 했더니 살충제를 줬다. 약사 친구가 이걸 뿌리면 된다고 했다고 하더라"고 토로했다.

그런데 남편은 찜질방에서 성병에 걸렸다고 주장했다. 사연자가 성병이 걸리게 된 경위를 추궁했더니 아무 말도 못 했다고 한다.
결국 두 사람은 17년 결혼 생활 끝에 이혼을 결정했다. 사연자는 "정신과에 갔더니 정신건강의학적 용어로 (남편에 대해) '미성숙한 사람', '나르시시스트'라고 하더라. 이혼 후 문자로 폭언한다. 양육비를 줘야 한다는 판결이 나왔는데, 만나주지 않으면 돈을 주지 않겠다고 했다"고 힘들어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realpaper7@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