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부산 디지털자산거래소 운영사 공개모집에 2개사 참여

부산시청 전경. 부산시 제공
부산시청 전경. 부산시 제공

[파이낸셜뉴스] 부산시는 지난 28일 마감한 부산 디지털자산거래소 설립·운영 사업자 공개모집에 2개 컨소시엄이 참여했다고 29일 밝혔다.

부산 디지털자산거래소는 민간의 자율과 창의성을 극대화하기 위해 100% 민간법인으로 설립된다. 향후 부산이 보유한 물류·문화·금융 기반을 활용해 다양한 가치의 자산을 디지털화하는 사업을 수행한다.

업계에 따르면 클라우드 운영사인 아이티센 등으로 구성된 부산BDX컨소시엄과 게임 회사인 위메이드가 사업자 신청에 응모한 것으로 알려졌다.

시는 12월 중 참여업체 제안서에 대한 평가와 협상을 거쳐 연말까지 사업자를 선정할 계획이다.

시는 거래소가 성공적으로 운영될 수 있도록 관련 조례에 따른 행정적·재정적 지원 역할을 한다.

시 관계자는 "디지털자산거래소가 부산을 세계에서 가장 앞선 블록체인 기술 기반 최첨단 도시로 탈바꿈시킬 것"이라며 "국내 블록체인 산업을 차세대 수출산업이자 미래 먹거리 산업으로 키워나갈 핵심 기능을 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bsk730@fnnews.com 권병석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