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창립 56주년..."K푸드 수출 100억달러 시대"


김춘진 사장이 28일 나주 aT 본사에서 창립 56주년 기념사를 하고 있다. /사진=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김춘진 사장이 28일 나주 aT 본사에서 창립 56주년 기념사를 하고 있다. /사진=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파이낸셜뉴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는 오는 12월 1일 공사 창립 56주년을 맞아 28일 나주 본사에서 기념식을 개최했다.

aT는 1967년 ‘농어촌개발공사’로 출범해 농수산물의 수급안정과 유통개선, 수출진흥, 식품산업육성 등 주요사업을 추진해왔다. 오늘날 농어업인 소득증진과 국민경제의 균형 있는 발전에 앞장서고 있다.

김춘진 aT 사장은 기념사를 통해 “공사는 반세기가 넘는 시간 동안 농수산식품 산업 발전을 위해 뛰어왔다”며 “그간 축적해온 유무형의 자산을 기반으로 앞으로도 시대적 과제를 성실히 수행하고 농어민과 국민에게 행복을 더하는 꼭 필요한 공공기관으로 함께 가꾸어 나가자”고 당부했다.

aT는 김춘진 사장 취임 이후 ‘농수산식품산업 강국 실현으로 국민의 행복을 더하는 공사’라는 새 비전을 설정했다. 경영 혁신과 더불어 엄정한 내부통제 노력으로 국민 눈높이에 맞는 성과 창출을 지속할 방침이다.

특히 재임 기간 중 코로나19와 국제분쟁 등 어려운 대외여건에도 적극적인 수출지원으로 농수산식품 수출 100억달러 시대를 여는데 기여했다. 올해도 국가 전체 수출이 감소세를 보였지만 농림축산식품 수출은 플러스 성장을 지속하며 선전하고 있다.

김 사장은 특히 해외 김치의 날 제정에 총력을 다한 결과, 미국 수도 워싱턴D.C.와 캘리포니아주, 뉴욕주 등 12개 주·시에서 ‘김치의 날’을 제정 또는 선포하기에 이르렀다. 브라질 상파울루시, 아르헨티나, 영국 킹스턴 왕립구도 ‘김치의 날’을 제정했다. 미국 연방의회에는 ‘김치의 날’ 결의안이 상정돼 채택을 앞두고 있다.

정부 국정과제인 농산물 유통의 디지털 전환에도 aT가 힘을 보태고 있다. 오는 30일 ‘농산물 온라인도매시장’은 출범식을 갖고 본격적인 사업을 시작한다. 기존의 지역거점별 도매시장 중심의 오프라인 도매유통에서 전국단위 온라인 농산물 도매유통의 시대를 열겠다는 목표다.

aT는 지난해 전국 초중고교가 사용하는 공공급식전자조달시스템(eaT)을 ‘공공급식통합플랫폼’으로 확대했다. 학교는 물론 어린이집·유치원·군부대 등 공공급식 전반의 식재료 수급을 온라인에서 한 번에 처리할 수 있는 디지털 유통을 실현해냈다.

ESG 부문에서도 선도기관의 역할을 맡고 있다. 먹거리 탄소중립을 위해 전국 34개 행정·교육 광역자치단체를 포함한 국내외 35개국 610여 기관과 협약을 맺고, 먹거리의 생산-유통-가공-소비 전 과정에서 발생하는 온실가스 배출을 줄이는 ‘저탄소 식생활 실천 운동’ 확산에도 앞장서고 있다.

이날 창립기념식에서는 농수산식품 산업 발전에 기여한 공로 직원 표창과 올해의 aT인상 등 포상 수여도 함께 진행했다.

김춘진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사장(왼쪽 4번째)이 28일 창립 56주년 기념식에서 포상자 단체와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김춘진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사장(왼쪽 4번째)이 28일 창립 56주년 기념식에서 포상자 단체와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chlee1@fnnews.com 이창훈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