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부산, 해양·국제금융 거점으로 계속 육성" [부산엑스포 '외교자산' 남겼다]

尹 '엑스포 불발' 대국민 담화
서울과 두축 균형발전 의지 강조
윤석열 대통령이 29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2030 엑스포 부산 유치 실패와 관련해 대국민담화를 하며 굳은 표정을 짓고 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예고에 없던 '국민께 드리는 말씀'을 통해 "모든 것은 제 부족함"이라며 "엑스포 유치를 총지휘하고 책임을 지는 대통령으로서 우리 부산 시민을 비롯한 우리 국민 여러분에게 실망시켜 드린 것에 대해 정말 죄송하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29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2030 엑스포 부산 유치 실패와 관련해 대국민담화를 하며 굳은 표정을 짓고 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예고에 없던 '국민께 드리는 말씀'을 통해 "모든 것은 제 부족함"이라며 "엑스포 유치를 총지휘하고 책임을 지는 대통령으로서 우리 부산 시민을 비롯한 우리 국민 여러분에게 실망시켜 드린 것에 대해 정말 죄송하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2030 부산 세계박람회(엑스포) 유치에 실패하자, 윤석열 대통령이 29일 직접 나서 "이 모든 것은 전부 저의 부족"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윤 대통령은 대한민국 성장잠재력을 끌어올리기 위한 국토균형발전의 핵심으로 '서울'과 '부산'을 두 축으로 육성시키겠다는 의지를 거듭 피력하면서 "부산을 해양과 국제금융, 첨단산업, 디지털의 거점으로서 계속 육성하겠다"고 강조, 민심을 다지는 데 집중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낮 서울 용산 청사 브리핑룸에서 긴급하게 '2030 엑스포 관련 국민께 드리는 말씀'을 갖고 이 같은 입장을 전했다. 윤 대통령은 "96개국 정상과 150여차례 만났고 수십개국 정상들과는 직접 전화통화도 해왔지만 저희들이 느꼈던 입장에서 예측이 많이 빗나간 것 같다"며 "이 모든 것은 전부 저의 부족이라고 생각해달라"고 말했다.

지난 28일(현지시간) 오후 프랑스 파리 외곽 팔레데콩그레에서 열린 국제박람회기구(BIE) 총회 1차 투표에서 부산은 총 165표 중 29표(17.5%)를 획득해 2위를 차지했다. 사우디아라비아 리야드가 119표를 얻어 3분의 2 이상을 확보하며 엑스포 유치를 확정했고, 이탈리아 로마는 17표로 3위에 그쳤다.

부산 엑스포 유치 실패의 책임을 전적으로 자신에게 돌린 윤 대통령은 "제 부족의 소치라고 하겠다"면서도 윤 대통령은 부산을 거점도시로 육성해 국토균형발전을 이루겠다는 계획은 계속 추진할 것임을 분명히 했다.


서울을 축으로 해서 수도권·충청·강원을 묶고, 부산을 축으로 영호남 지역을 발전시켜 서울과 부산으로 균형발전을 이루겠다는 목표도 거듭 제시했다.

윤 대통령은 "엑스포 유치는 실패했지만 이러한 국토의 균형발전 전략은 그대로 추진될 것"이라며 "부산을 계속 육성하고 영호남의 남부지역을 유기적으로 연결해 서울에 오지 않아도 모든 경제산업 활동이 원활하게 이뤄질 수 있도록 인프라 구축을 차질없이 해나가겠다"고 말했다.

대통령실 내 미래전략기획관실에서 엑스포 유치를 전담하고 있었던 터라 30일 기점으로 대대적인 조직개편이 예상된다.

hjkim01@fnnews.com 김학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