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동서대, 인공지능으로 만든 홀로그램 공연 성료

지난 28일 해운대 센텀캠퍼스 소향씨어터에서 열린 인공지능 기술을 활용한 마법소녀 홀로그램 공연 참가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동서대학교 제공
지난 28일 해운대 센텀캠퍼스 소향씨어터에서 열린 인공지능 기술을 활용한 마법소녀 홀로그램 공연 참가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동서대학교 제공
동서대학교(총장 장제국)는 28일 오후 5시30분 해운대 센텀캠퍼스 소향씨어터에서 인공지능(AI) 기술을 활용한 마법소녀 홀로그램 공연을 가져 좋은 반응을 불러일으켰다고 29일 밝혔다.

이는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콘텐츠진흥원이 지원하는 '2023 콘텐츠원캠퍼스 사업'으로 선정된 후 AI+콘텐츠 융합교육을 통해 이뤄진 결과물이다.

이번 인공지능 가상 마법소녀 홀로그램 공연은 김정선 동서대 총괄부총장 축사와 온 마인드의 가상 휴먼 수아의 영상축사로 시작됐다.

인공지능 가상 마법소녀 홀로그램 공연은 참여기관인 지역 공중파 방송국인 KNN과 함께 20명의 교육생이 인공지능으로 학습하고 랜더된 4명의 가상 마법소녀를 제작, 인공지능으로 작사·작곡한 곡을 마법소녀들이 부르게 됐다.

또 실제 뮤지컬 공연장에서 실제 배우와 가상 배우 간의 혼합 홀로그램 뮤지컬 공연을 하고 이와 동시에 유튜브로 스트리밍됐다.

참여기업 KNN은 인공지능으로 학습할 목소리를 제공해 인공지능 목소리를 구현했다.
동서대는 교육생이 인공지능을 활용할 수 있도록 교육하고 프로젝트를 진행했다. 마법소녀들이 부를 음악도 인공지능으로 구현했다.

김기홍 동서대 콘텐츠원캠퍼스 사업단장은 "인공지능을 활용하는 마법소녀 캐릭터와 마법소녀들이 부를 노래는 동서대 SW중심대학사업단의 'AI+X 연구소'를 기반으로 인공지능 연구와 융합 교육을 통해 구현됐다"고 밝혔다.

roh12340@fnnews.com 노주섭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