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학·과학 >

 동아대병원, 몽골환자 나눔의료 훈훈..인공와우 수술 세상의 소리 '선물'

인공와우 수술을 담당한 동아대학교 의과대학 정성욱 교수(가운데)가 몽골환자 친부렌(왼쪽), 환자 어머니와 포즈를 취하고 있다. 동아대병원 제공
인공와우 수술을 담당한 동아대학교 의과대학 정성욱 교수(가운데)가 몽골환자 친부렌(왼쪽), 환자 어머니와 포즈를 취하고 있다. 동아대병원 제공


[파이낸셜뉴스] 동아대병원(병원장 안희배)이 몽골환자를 대상으로 한 나눔의료를 통해 14세 소년에게 새로운 삶을 선물하고 한국 의료에 대한 우수성을 알리는 기회를 가졌다.

11월 30일 동아대병원에 따르면 목동 가족의 큰아들로 태어난 친부렌(14세)은 생후 2개월 때 감기주사 부작용으로 청력을 모두 잃고 다른 사람과의 의사소통이 불가능해 외톨이로 생활해왔다. 보청기를 착용했지만 이 또한 어려움이 많아 일반학교가 아닌 특수학교를 다녀야 했다.

몽골 내 5시간 이동을 포함해 10시간에 거쳐 지난 12일 동아대병원에 도착한 친부렌과 어머니는 다음날부터 수술전 검사, 14일 성공적인 인공와우 수술 후 10여일간의 언어치료를 받고 23일 귀국했다.

수술은 이비인후과 정성욱 교수가 담당했다. 정 교수는 부산·경남 최초 양쪽 귀 동시 인공와우 이식수술 성공과 국내 가장 이른 나이인 생후 8개월 영아 양쪽 귀 동시 인공와우 수술 성공 등의 임상경험을 가진 교수로 유명하다. 국내외 학술지에 60여편의 학술논문을 발표하는 등 뛰어난 연구실적도 갖고 있다.

정 교수는 인공와우 수술 후 청각 재활훈련이 무엇보다 필요하기에 몽골 귀국 후 집에서 할 수 있는 언어치료방법을 몽골어로 번역해 환자어머니에게 제공하기도 했다.

친부렌의 어머니는 동아대병원 진심어린 환대와 나눔의료, 정성욱 교수의 성공적인 수술과 배려에 깊은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다큐제작을 위해 입국부터 동행 취재한 몽골 MALCHIN TV는 12월 중 환자의 사연과 치료과정을 방송할 예정이다.

동아대병원은 그동안 몽골 뿐 아니라 러시아, 베트남, 부탄 등 10여명의 환자를 나눔의료대상으로 선정해 무료수술을 시행해오고 있다.

안희배 동아대병원장은 "나눔의료는 한국의 선진의료기술을 국제적으로 홍보할 뿐 아니라 인술을 통해 인류애를 실천하는 가장 좋은 방법"이라면서 "더 많은 국가를 대상으로 확대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roh12340@fnnews.com 노주섭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