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영상] "여종업원이 뺨 때려드려요" 따귀 서비스로 인기 끈 日식당 '황당'

일본 나고야 소재 식당 '샤치호코야'에서 여성 종업원이 손님의 뺨을 때리고 있다. 영상=틱톡
일본 나고야 소재 식당 '샤치호코야'에서 여성 종업원이 손님의 뺨을 때리고 있다. 영상=틱톡

[파이낸셜뉴스] 손님이 돈을 내면 여종업원이 뺨을 때려주는 일본의 한 식당이 인기를 끌고 있어 화제다.

지난 5일(현지시간) 미국 뉴욕포스트, 영국 데일리메일 등 외신에 따르면 일본 나고야에 위치한 이자카야 ‘샤치호코야’에서는 고객에게 300엔(약 2670원)을 받고 뺨을 때려주는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샤치호코야에 방문한 손님들은 밥을 먹기 전 돈을 내고 기모노 차림의 여성 종업원에게 뺨을 맞는다. 이때 특정 직원에게 뺨을 때려달라고 요청할 경우 500엔(약 4500원)의 추가 요금을 내야 한다.

SNS를 통해 퍼진 해당 식당 영상에는 티셔츠 또는 기모노 등 유니폼을 입은 여직원들이 손으로 손님의 뺨을 여러 차례 때리는 모습이 담겨 있다.

이 서비스는 외국인 관광객뿐만 아니라 일본인 남성과 여성 모두에게 인기가 있다는 전언이다.

한 종업원은 손님의 턱을 살짝 들어 올린 뒤 사정없이 뺨을 내려쳤고, 양손을 번갈아 가며 양 뺨을 때리기도 했다.

한 남성 손님은 맞은 뺨이 아팠는지 고개를 들지 못했고, 또 다른 남성은 뺨을 맞자마자 옆으로 쓰러지기도 했다. 여성 종업원 여러 명이 줄을 서서 한 명씩 교대로 남성 손님 1명의 뺨을 반복적으로 때리는 모습도 나왔다. 종업원들은 손님의 뺨을 때린 뒤 허리 숙여 인사하는 것으로 서비스를 마무리했다.

뺨을 맞고 기분 나빠하는 손님은 없었으며 주변 손님들과 일행은 이를 보고 되레 환호했다.

외신은 “손님들은 여성 직원들이 뺨을 세게 때릴수록 더 흥분했다. 화를 내지 않았을 뿐만 아니라 뺨을 맞은 후 더 편안해 보였다. 심지어 뺨 때린 직원에게 감사해했다”고 보도했다.

2012년에 개점한 이 식당은 해당 서비스를 도입하면서 영업 위기에서 벗어났다고 한다. 당초 단 한 명의 여성 직원만이 손님 뺨을 때렸으나, 손님들의 수요가 증가하면서 식당 측은 ‘뺨 때리는 여성 종업원’을 추가 고용했다고 한다.


한편 ‘뺨 때리기’ 영상이 널리 퍼지자, 식당 측은 “현재는 ‘뺨 때리기’ 서비스를 제공하지 않는다. 오래된 영상이 이렇게 입소문 날 거라고 예상하지 못했다. 이해 바란다”고 전했다.

moon@fnnews.com 문영진 기자
틱톡 영상 캡처
틱톡 영상 캡처
moon@fnnews.com 문영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