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홍준표 "이재명 수사 집착하는 '검찰정치'…보복 프레임 우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왼쪽)가 5월10일 오후 대구시청 산격청사에서 홍준표 대구시장과 면담을 마친 뒤 인사를 나누고 있다.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함) 2023.5.10/뉴스1 ⓒ News1 공정식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왼쪽)가 5월10일 오후 대구시청 산격청사에서 홍준표 대구시장과 면담을 마친 뒤 인사를 나누고 있다.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함) 2023.5.10/뉴스1 ⓒ News1 공정식 기자


(대구=뉴스1) 남승렬 기자 = 홍준표 대구시장은 10일 "더 이상 이재명(더불어민주당 대표) 수사에만 집착하는 '검찰정치'는 나라를 위해서도, 우리 당을 위해서도 바람직하지 않다"고 지적했다.

홍 시장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같이 적으며 "이재명 사건의 수사 절차는 2년간 전 검찰력을 동원해서 마무리됐고 이젠 법원을 통해서 판단받는 절차만 남았다"고 했다. 이어 "이재명 측의 주장대로 '정치보복'이라는 프레임에 갖히지 않을지 걱정"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지난 대선 때 조국(전 법무부장관) 일가 수사를 가족 대표만 수사하지 전 가족을 몰살하는 과도한 수사라고 했다가 '조국수홍'이라고 우리 측 인사들이 벌떼같이 나를 비난하는 것을 본 일이 있었는데, 나는 수사원칙을 말한 것이지 조국을 옹호하고자 한 것은 아님에도 마녀사냥식으로 그렇게 몰고 간 것은 참으로 유감이었다"고 했다.


그는 "이번 이재명 수사도 이젠 법원의 판단에 맡기고 정치는 본연으로 돌아갔으면 한다"고 지적했다.

홍 시장은 "문재인 전 대통령이 한국 보수집단을 적폐로 규정하고 몰살수사를 한 결과 정권이 교체된 경험도 있다. 이제는 나라의 미래를 위해 크게 생각해야 할 때"라고 주장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