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바지 속에 대들보 있다"...프랑스 '국민배우', 北서 10세 여아까지 성희롱

프랑스 배우 '제라드 드파르디외'. AP연합뉴스
프랑스 배우 '제라드 드파르디외'. AP연합뉴스

[파이낸셜뉴스] 프랑스 국민배우 제라르 드파르디외(74)가 북한에 방문했을 때 여성들을 성희롱했다는 폭로가 나왔다. 성희롱 대상엔 10세 여아도 포함돼있던 것으로 알려졌다.

8일(현지시간) BBC와 가디언지 등에 따르면 프랑스 공영방송인 프랑스2TV의 주간 탐사 프로그램은 드파르디외가 북한에서 어린 여자아이를 보며 성적 발언을 하는 모습 등이 담긴 다큐멘터리를 방영했다.

이 다큐멘터리에는 그가 북한 정권수립 70주년 ‘9·9절’ 행사에 초청 받아 2018년 북한을 방문했을 당시의 만행이 속속들이 담겼다.

그는 촬영 중임을 알면서도 북한 여성 통역가에게 “나는 발기 없이 몸무게가 124㎏이다. 발기하면 126㎏이다” “나는 바지 안에 대들보가 있다”고 말하는 등 성희롱을 일삼았다. 승마장에서 말을 타는 10세 아이를 보고도 성적 발언을 쏟아냈다.

이 다큐에는 드파르디외를 성폭행 혐의로 고소한 여성 배우들의 인터뷰와 감독 등 영화계 인사 등의 증언이 담겼다.

드파르디외는 2018년 20대 배우를 성폭행한 혐의로 검찰 조사를 받았다. 그는 2019년 한 차례 증거불충분으로 풀려났으나, 재수사 과정에서 결정적 증거가 나와 2020년 다시 수사가 시작됐다. 이 사건은 아직 진행 중이다.

배우 세라 브룩스는 2015년 TV 드라마 출연 때 드파르디외가 촬영장에서 자기 반바지에 손을 넣었다고 폭로했다. 그가 제작진에게 항의하자 드파르디외가 “나는 네가 성공하고 싶어 한다고 생각했다”고 말했고, 그 말에 다들 웃었다고 주장했다.

또 프랑스 코미디 배우 헬렌 다라스는 2007년 촬영장에서 드파르디외가 자신의 몸을 더듬었다고 폭로했다. 그는 26세에 영화계에서 블랙리스트에 오르고 싶지 않아서 입을 닫았다고 덧붙였다.


다큐멘터리는 지금까지 피해를 봤다고 증언한 인원이 총 16명에 달한다고 전했다.

드파르디외는 영화 ‘시라노’로 1990년 프랑스 칸 영화제 남우주연상을 받았고, 1991년 미국 아카데미 남우주연상 후보에 이름을 올리는 등 명성을 얻었다. 이후 200여편의 영화에 출연하는 등 현재까지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다.

moon@fnnews.com 문영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