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

삼성전자, 작년 정보보호 투자 1위…2위는 KT

정부, 올해 공시 현황 분석 보고서 공개
삼성전자, 작년 정보보호 투자 1위…2위는 KT
[파이낸셜뉴스] 지난해 정보보호 분야에서 가장 많은 금액과 인력을 투자한 기업은 삼성전자인 것으로 나타났다. 제조업 분야뿐 아니라 전 업종을 통틀어서도 압도적인 투자를 자랑했다.

정보통신기술(ICT) 분야에서는 KT가 가장 많은 투자액과 인력수를 기록했다. LG유플러스는 전년 대비 가장 많은 투자액 인상폭을 보인 가운데, 내년도 공시에선 통신3사 순위 변동까지 예상된다.<본지 2023년 11월14일자 18면 참조>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10일 공개한 '2023년 정보보호 공시 현황 분석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가장 많은 정보보호 투자액과 인력을 투입한 기업은 삼성전자다. 정보보호 공시는 매년 6월 30일까지 공시의무 기업이 전년도 정보보호 현황을 공시 종합 포털에 입력하는 것을 가리킨다. 예컨대 2023년 정보보호 공시는 2022년 한해 동안 이뤄진 정보보호 분야 현황을 의미한다.

지난해 삼성전자는 정보보호 분야에서 2435억원을 투자했다. 2021년 대비 718억원가량 늘어난 규모다. 전담 인력은 904.2명으로, 전년보다 400명 가까이 증가했다. 투자액, 인력 모든 분야에서 전체 기업 중 가장 압도적인 비중이다.

KT CI. KT 제공
KT CI. KT 제공
삼성전자의 뒤를 KT가 이었다. 2022년 KT가 정보보호에 투자한 금액은 1035억원, 전담인력은 303.8명이다. 투자액은 전년 대비 소폭 증가했지만, 전담인력은 되레 줄었다.

2021년과 마찬가지로 KT는 통신3사 중에서 가장 많은 투자액과 전담인력을 기록했다. LG유플러스가 올해 1000억원가량의 정보보호 투자를 공언한 만큼 내년도 공시에서의 순위 변화도 예상된다. 2021년 전체 기업 중 투자액 분야에서 3위를 기록한 SK텔레콤(550억원)은 그 자리를 쿠팡(639억원)에게 내주고 5위로 내려앉았다.

2022년 정보보호 투자액·전담인력 상위 10대 기업
순위 기업 투자액 순위 기업 전담인력
1 삼성전자 2435억원 1 삼성전자 904.2명
2 KT 1035억원 2 KT 303.8명
3 쿠팡 639억원 3 삼성SDS 225.3명
4 SK하이닉스 590억원 4 포스코 220.5명
5 SK텔레콤 550억원 5 SK텔레콤 197.4명
6 국민은행 542억원 6 쿠팡 167.7명
7 삼성SDS 530억원 7 LG CNS 142.4명
8 LG전자 457억원 8 엔씨소프트 119.8명
9 LG유플러스 442억원 9 네이버 119.6명
10 네이버 416억원 10 LG유플러스 117.3명
(과학기술정보통신부, KISA)
한편 이번 정부의 분석 대상 기업인 701개사의 국내 기업의 지난해 총 정보보호 투자액은 약 1조8529억원이다. 전년 대비 20.9% 증가했다.
같은 기간 정보보호 전담인력은 5862명에서 6891.5명으로 약 17.6% 증가했다.

다만 과기정통부는 제조업, 건설업 등 일부 업종은 정보보호 활동이 다른 업종에 비해 낮아 정보보호 최고책임자 및 경영진의 관심과 노력이 필요해 보인다고도 진단했다.

정창림 과기정통부 정보보호네트워크정책관은 "의무공시 제도 시행 2년차임에도 불구하고 조기에 안정적으로 정착됐고, 정보보호 공시가 지속될수록 투자 확대 성과가 나타나는 것으로 보인다"며 "이번 보고서를 통해 기업이 스스로 정보보호 역량을 개선하는 데 기여하고, 다양한 영역에서 정보보호 정책 수립의 기초자료로 활용되길 기대한다"고 전했다.

jhyuk@fnnews.com 김준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