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안방서 숨진 채 발견된 60대…존속상해치사 혐의 아들 체포

안방서 숨진 채 발견된 60대…존속상해치사 혐의 아들 체포

(안양=연합뉴스) 이영주 기자 = 친모를 때려 숨지게 한 혐의로 30대 아들이 경찰에 붙잡혔다.

안양동안경찰서 [연합뉴스TV 제공]
안양동안경찰서 [연합뉴스TV 제공]

경기 안양동안경찰서는 10일 존속상해치사 혐의로 A씨를 긴급체포했다.

A씨는 전날인 9일 밤 경기도 안양의 한 아파트에서 60대 친모 B씨 얼굴과 머리 부위를 때려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다.

이튿날인 이날 아침 집에 온 남편 C씨가 안방 바닥에 쓰러져 있던 B씨를 발견하고 경찰에 신고했다.

A씨는 범행 직후 아버지와의 전화 통화에서 "엄마와 다퉜다"는 취지로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범행 후 현장에서 벗어났다가, 이날 오후 4시 30분께 오산의 한 숙박업소에서 경찰에 검거됐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구체적인 범행 경위와 동기, 살해 고의성 여부 등을 조사할 방침이다.

young86@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