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자리 지킨 이통3사 수장…‘AI 신사업 확장’ 가속페달 밟는다

SKT·LGU+, AI 중심 조직개편
인공지능·플랫폼 전환 힘실릴듯
고강도 쇄신 KT, 성과개선 집중
초거대AI ‘믿음’ 중동 진출 앞둬
자리 지킨 이통3사 수장…‘AI 신사업 확장’ 가속페달 밟는다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 등 이동통신3사가 더욱 굳건해진 경영 리더십 기반으로 신사업 확장에 속도를 낼 전망이다. 최고경영자(CEO) 연임에 성공한 SKT와 LG유플러스는 각각 인공지능(AI)과 플랫폼 전환 전략에 힘을 실을 것으로 예상된다. KT 역시 김영섭 대표 취임 후 첫 인사를 통해 '선택과 집중', '인력 전문성', '글로벌' 등을 내세운 만큼, 내년부터 본격적인 수치 개선에 착수할 것으로 보인다.

■성과 보인 SKT·LGU+ AI와 플랫폼 강화

10일 업계에 따르면 유영상 사장의 연임이 확정된 SKT는 연말 정기인사 및 조직개편을 AI 중심으로 단행했다. 내년부터는 유 사장이 밝힌 'AI 피라미드' 전략에 맞춰 글로벌 진출 방안을 보다 적극적으로 실행한다는 목표다. 특히 AI 비서 서비스 '에이닷(A.)'이 대표주자가 될 가능성이 높다.

AI 관련 투자도 내년에 활발하게 이뤄질 것으로 예상된다. SKT는 올해도 에이닷 글로벌 진출을 위해 SKT아메리카(SKTA)에 390억원을 출자하고, 미국 생성형 AI 기업 앤트로픽에 1억달러(약 1338억원)를 투자한 바 있다.

SKT와 SK브로드밴드는 지난해 유 사장의 'AI 컴퍼니 전환' 비전 발표 이후 내부적으로도 다양한 서비스와 AI를 접목시킬 수 있는 방법을 전사적 차원에서 검증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LG유플러스는 황현식 사장 체제 유지로 'U+3.0(유플러스3.0) 전략'이 한층 탄력을 받을 것으로 전망된다. 기존 황 사장 체제에서 만들어진 콘텐츠 조직(CCO)과 스타트업 조직을 비롯해 전기차 충전 등 신사업에 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LG유플러스는 이동통신(MNO) 부문도 성장세다. 9월 기준 MNO 가입자(IoT 포함) 집계 결과, 처음으로 KT를 앞질렀다. 다만 아직 5세대(5G) 이동통신 또는 휴대폰 가입자 분야에서는 3위에 머물러 있는 만큼 황 사장은 이 같은 MNO 지표 개선에도 적극적으로 나설 것으로 예상된다.

■김영섭號, 디지털 성과 개선에 집중할듯

첫 인사에서 임원 수를 20%가량 줄인 김영섭 대표의 KT는 내년부터 실질적인 성과를 만드는 데 주력할 것으로 보인다.

수장에 오른지 반년도 안돼 취임 2년차를 맞는 김 대표는 이번 인사에서 조직 규모를 줄이는 동시에 전문성을 강조했다.

올해 매출 및 영업이익 기조는 전년과 비슷한 수준을 유지할 가능성이 높지만, 올 3·4분기 기준 전체 MNO 가입자 수 및 해지율 등이 LG유플러스에 밀린 점은 KT 입장에서 매우 민감한 부분이다.
MNO, 5G, 휴대폰 가입자 등 전체적인 지표에서 압도적 비중을 차지하고 있는 SKT와 달리 KT와 LG유플러스 사이 격차는 크지 않다.

김 대표는 또 정보기술(IT) 전문성을 바탕으로 한 디지털 전략도 가속화할 것으로 예상된다. 올 하반기 발표한 초거대 AI '믿음(Mi:dm)'을 비롯해 중동시장에서 스마트시티 인프라 기술 등 글로벌 진출에 무게를 실을 것으로 예상된다.

jhyuk@fnnews.com 김준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