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칼럼 사설

[fn사설] 지역 무시하고 '헬기 특권' 누린 李 대표의 이중적 태도

파이낸셜뉴스 기자

파이낸셜뉴스

입력 2024.01.05 16:02

수정 2024.01.05 16:02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지난 2일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으로 이송되고 있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부산 가덕신공항 건설 예정지 현장방문 도중 흉기 피습 당했다./사진=뉴시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지난 2일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으로 이송되고 있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부산 가덕신공항 건설 예정지 현장방문 도중 흉기 피습 당했다./사진=뉴시스


[파이낸셜뉴스]테러 공격을 받아 목을 다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사건 장소인 부산에서 서울로 옮겨 수술을 받은 것을 놓고 부산 지역 의사들이 비난하고 나섰다. 부산시의사회는 지난 4일 “지역 의료계를 무시하고 의료 전달체계를 짓밟아 버린 민주당을 규탄한다”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부산 지역 의사들의 반발은 당연한 것이다. 지역 의료 육성을 주장하면서 정작 자신은 서울대 병원으로 옮기는 이율배반적인 행태를 보였기 때문이다. 더욱이 119헬기로 서울로 가는 특권을 스스로 누렸다. 겉 다르고 속 다른 이중적 행동에 부산 의사들은 물론 부산 시민들까지 분노하고 있다.

이 대표가 테러를 당하는 것을 규탄하고 빠른 회복을 바라는 것과 다른 문제다. 이 대표가 잘못되기를 바라는 것은 물론 아니고 그 때문에 이런 비난을 하는 것도 결코 아닐 것이다.

서울과 지방의 의료 수준의 차이를 전적으로 부인하기는 어렵다. 그러나 부산대병원 광역외상센터는 정부의 지원 속에 아시아 최고 수준이라고 할 정도로 뛰어난 의술을 갖추고 있다. 더욱이 생명이 위태로울 만큼 위중한 상태였다면 현지 병원에서 긴급 수술을 받는 것이 마땅하다.

사실 지방 의료진들의 의술이 훌륭한데도 교통의 발달로 많은 중증 환자들이 서울로 몰려가 지역 병원들은 어려움을 겪고 있다. 지역 의료가 붕괴됐다는 말이 나온 원인이기도 하다. 지방대학은 외면하고 서울 소재 대학을 갈수록 더 선호하는 현상과도 유사하다.
정부와 여당, 야당이 지방균형 발전 정책을 펴는 것도 서울 선호 현상을 누그러뜨리고 서울과 지역의 격차를 해소하기 위한 목적이다.

이런 마당에 제1 야당 대표가 지역 의료진을 못 믿겠다고 헬기를 타고 서울로 달아나다시피 한 것은 지역과 지역민을 무시하고 홀대하는 행동임이 명백하다.
이래 놓고 다음에 또 어느 지방이든지 가서 지역의 발전을 위해 힘쓰겠다고 한들 누가 믿겠는가.

"숨겨두었던 선민의식이 베어져 나온 국민 기만행위이며, 내로남불의 전형"이라는 부산시의사회의 지적은 하나도 틀린 게 없다. 비슷한 부상을 당해 부산대병원으로 옮겨진 일반인이 이 대표처럼 응급처치만 받고 헬기를 타고 서울로 가겠다고 할 때 병원 측은 무슨 명분으로 거부할 수 있겠는가.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