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

피노텍, KB국민·NH농협은행에 전자등기 플랫폼 공급

대환대출에 필요..추가확대공급 예정
[파이낸셜뉴스]
피노텍, KB국민·NH농협은행에 전자등기 플랫폼 공급

핀테크 업체 피노텍은 KB국민은행·NH농협은행·DGB대구은행·교보생명 등 4개 금융기관에 ‘비대면 담보대환대출’을 위한 전자등기 플랫폼을 공급한다고 9일 밝혔다.

앞서 금융위원회는 ‘2024년 새해부터 달라지는 금융제도’를 발표하며 올해 1월부터 대환대출 인프라로 갈아탈 수 있는 대출의 범위를 기존 신용대출에서 아파트 주택담보대출과 전세 대출까지 확대키로 발표한 바 있다.

대환대출 인프라는 지난해 5월 31일부터 신용대출에 한해 서비스를 제공해 지난해 11월 기준 서비스 이용자 10만 3462명, 더 낮은 금리로 이동해 절감된 이자 부담은 연간 490억 원 수준의 성과를 달성했다. 올해 1월 아파트 주택담보대출과 전세 대출까지 확대 시행되면 금융소비자의 이자 절감 효과는 더욱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

업계에 따르면 대환대출 인프라는 2018년 10월 핀테크기업 ‘피노텍’이 금융위원회 1차 지정대리인 지정 사업으로 시작돼 2차, 4차, 6차를 통해 발전시켜 왔다.
2023년 금융당국의 ‘온라인-원스톱 대환대출 서비스’ 출시 발표에 따라 작년 신용대출에 이어 올해 1월 담보대출까지 확대됐다.

‘피노텍’은 2008년 설립 후 업계 최초로 ‘비대면 실명확인(계좌개설)’ 개발 및 시중은행을 포함한 다수의 금융기관에 비대면 전자등기 플랫폼을 공급해왔다.

피노텍 관계자는 “피노텍은 경기 침체로 어려워진 서민 및 자영업자·소상공인을 위한 전자등기 연계 사업을 준비 중에 있다”면서 “대환대출에 필요한 전자등기 플랫폼은 4개 금융기관에 이어 추가 확대 공급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padet80@fnnews.com 박신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