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잘 다녀오겠습니다... 고향으로 고 고 고! [fn영상]

잘 다녀오겠습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파이낸셜뉴스]
본격적인 귀성 행렬이 시작된 8일 귀성객들이 서울역에서 기차를 타고 고향으로 향하고 있다

귀성길은 9일, 귀경길은 11일이 가장 복잡할 것으로 예상된다.

국토교통부는 이번 설 연휴 모두 2,852만 명이 이동할 것으로 예상했다.

귀성은 설 전날일 9일 오전 가장 복잡하고, 귀경은 설 다음 날인 11일 오후에 집중될 것으로 보인다.

차량을 이용해 귀성할 경우, 요금소 기준 서울에서 광주까지는 최대 7시간, 목포까지는 8시간 20분이 소요될 것으로 전망된다.

소요시간은 서울~대전 5시간 5분, 서울~부산 9시간 10분, 서울~강릉 5시간 5분이다.

귀경은 광주에서 서울 6시간 55분, 목포에서 서울 7시간 20분이 소요될 것으로 예측됐다.

대전~서울 4시간 35분, 부산~서울 8시간 25분, 강릉~서울 4시간 40분이 각각 걸릴 것으로 보인다.

이번 설에도 9일 0시부터 12일 밤 24시 사이 전국 재정·민자 고속도로를 이용하는 모든 차량에 대한 통행료가 면제된다.

설 연휴를 하루 앞둔 8일 서울역을 찾은 신영민, 김은비 부부가 자녀 신문겸과 함께 고향으로 향하는 기차를 탑승하기 위해 밝은 표정으로 이동하고 있다. 사진=박범준 기자
설 연휴를 하루 앞둔 8일 서울역을 찾은 신영민, 김은비 부부가 자녀 신문겸과 함께 고향으로 향하는 기차를 탑승하기 위해 밝은 표정으로 이동하고 있다. 사진=박범준 기자

설 연휴를 하루 앞둔 8일 서울역을 찾은 배영규, 홍소라 부부가 3남매 예린, 예준, 예은과 함께 고향으로 향하는 기차를 탑승하기 위해 밝은 표정으로 이동하고 있다. 사진=박범준 기자
설 연휴를 하루 앞둔 8일 서울역을 찾은 배영규, 홍소라 부부가 3남매 예린, 예준, 예은과 함께 고향으로 향하는 기차를 탑승하기 위해 밝은 표정으로 이동하고 있다. 사진=박범준 기자

설 연휴를 하루 앞둔 8일 서울역을 찾은 배영규, 홍소라 부부가 3남매 예린, 예준, 예은과 함께 고향으로 향하는 기차를 탑승하기 위해 밝은 표정으로 이동하고 있다. 사진=박범준 기자
설 연휴를 하루 앞둔 8일 서울역을 찾은 배영규, 홍소라 부부가 3남매 예린, 예준, 예은과 함께 고향으로 향하는 기차를 탑승하기 위해 밝은 표정으로 이동하고 있다. 사진=박범준 기자


artpark@fnnews.com 박범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