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尹 “결국은 민생”..충청·영남서 민생토론회 이어간다

尹, 설 민심에 "민생 중심 국정운영 더 힘 써야"
이번 주 지방시대 주제 11번째 민생토론회
충청·영남 등 비수도권 민생토론회 이어진다
민생토론회, 업무보고 넘어 1년 내내 개최
윤석열 대통령이 8일 서울 성동구 레이어57에서 '중소기업·소상공인, 살맛나는 민생경제'를 주제로 열린 열 번째 국민과 함께하는 민생토론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대통령실
윤석열 대통령이 8일 서울 성동구 레이어57에서 '중소기업·소상공인, 살맛나는 민생경제'를 주제로 열린 열 번째 국민과 함께하는 민생토론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대통령실

[파이낸셜뉴스] 윤석열 대통령은 12일 민생을 강조하며 충청·영남권 등 전국을 돌며 민생토론회를 이어간다는 의지를 밝혔다. 당장 이번 주에는 지방시대를 주제로 민생토론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이날 김수경 대통령실 대변인 용산 청사 브리핑에 따르면 윤 대통령은 참모진에게서 설 연휴 간 민심을 보고 받은 뒤 "결국은 민생"이라며 "앞으로 민생 중심의 국정운영에 더 힘 써야 한다"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그러면서 “설 연휴 이후에도 문제를 해결하는 행동하는 정부로서 윤석열 정부는 ‘오로지 민생’이라는 각오로 영남과 충청 등 전국을 돌며 국민의 목소리를 경청할 계획”이라며 “이에 따라 설 연휴 이후 윤 대통령의 첫 공식 일정을 민생토론회로 시작한다. 11번째 민생토론회는 ‘어디서나 살기 좋은 지방시대’를 주제로 이번 주 개최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어 “윤 대통령은 그간 ‘지역 경쟁력이 국가 경쟁력이고 지역균형발전으로 지방시대를 열지 않고는 저출산 문제 해결이 어렵다’고 밝혀왔다”며 “윤 대통령은 앞으로도 지역이 골고루 잘 사는 나라를 만들기 위해 고용과 규제 등 생활밀착형 주제로 전국을 누빌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주 11번째 민생토론회에서 지역균형발전을 다루는 것을 시작으로 윤 대통령이 직접 지방을 돌면서 생활밀착형 정책 제시에 나서겠다는 것이다. 지금까지 민생토론회는 주로 수도권에서 열어온 만큼 앞으로는 지방 개최에 주안점을 둔다는 전언이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수도권에서 주로 민생토론회를 진행한 것에 대해 비수도권에서도 여러 국민들의 의견을 경청할 필요가 있다는 말씀을 주셨고, 적극 공감하는 바”라며 “당초 수도권에 집중한다는 건 아니었고, 국민의 의견이 있는 곳이면 어디든 가서 의견을 듣고 행동하는 정부로서 정책에 반영한다는 측면에서 영남과 충청 등 여러 지역으로 갈 것”이라고 부연했다.

이 관계자는 호남과 강원에서의 개최도 검토하는지 묻는 질문에는 “민생토론회 스케줄이 딱 정해져있진 않고 그때그때 반영할 일이 있으면 현장을 찾아가기도 하는 것이라 행보를 더 넓힌다는 입장”이라며 “업무보고 연관돼 연초에 자주 하지만, 연초가 지나서도 전국을 다니며 민생토론회를 계속 한다는 입장”이라고 답했다.

즉, 민생토론회를 현재 업무보고 대체 성격를 넘어서 1년 내내 전국을 돌며 개최한다는 것이다. 때문에 영남과 충청에서 열린 이후 호남과 강원 등에서도 추가로 개최될 것으로 보인다.

uknow@fnnews.com 김윤호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