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홍익표 "더 이상 친문·친명 없다" 갈등 진화 주력

민주 '尹 정권 탄생 책임론' 가열
임종석 공천 여부, 최대 분수령
'출마' 향하는 조국 행보도 부담
전임 문재인 정부 시절 인사인 임종석 전 대통령비서실장 등을 둘러싼 더불어민주당 내 공천 잡음이 친명 대(對) 친문 간 갈등 구도로 확산되자 당 지도부가 수습에 나섰다.

홍익표 민주당 원내대표는 12일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나와 “(‘윤석열 정권 탄생 책임론’을 언급한) 임혁백 공천관리위원장에게도 좀 (부적절했다고) 말씀드릴 생각”이라며 “책임을 물을 수 있겠지만 (그것이) 공천에서 배제하는 방식으로 가는 것은 동의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앞서 임 위원장은 지난 6일 브리핑에서 “본의 아니게 윤석열 검찰 정권 탄생에 원인을 제공한 분들이 책임 있는 자세를 보여 달라”고 발언했다. 이를 두고 임 전 실장 등 친문 핵심들을 겨냥한 것 아니냐는 분석이 대두됐고 당사자들 반발도 쏟아졌다.

당 지도부는 책임을 따지자면 한도 끝도 없는 만큼 이를 바탕으로 특정인 정치 활동을 제한하는 건 결코 바람직하지 않다는 입장이다. 홍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가진 설 민심 기자간담회에서도 “각자 알아서 정치적 책임을 지는 것인데 제도적 과정에서, 특히 공천 과정에서 책임을 묻고자 하는 것은 너무 과하다”라며 갈등 확산 우려 차단에 주력했다.

당 지도부는 공천 갈등이 친명 및 친문 대결 구도로 가는 것을 극도로 경계한다. 총선을 목전에 둔 상황에서 계파 간 갈등은 당내 화합과 통합에 전혀 도움이 되지 않을 뿐만 아니라 자칫 추가 탈당 후 제3지대(개혁신당) 합류 가능성만 높여 줘 총선 정국에 악재로 작용할 수 있다는 판단에서다.

홍 원내대표는 “더 이상 민주당에는 친문, 친명이 없다”며 “지도부는 당내의 이런 불필요한 갈등과 분열이 총선에 전혀 도움 되지 않는다는 공감대를 갖고 있다”고 밝혔다.

앞서 이재명 대표도 갈등 확산 진화에 적극 나섰다. 이 대표는 최근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친명이냐 친문이냐 하며 우리를 구분 짓는 행위 자체가 저들의 전략이다. 계파를 가르고 출신을 따질 여유가 없다”며 “시스템을 통해 능력, 자질이 국민의 기대치와 눈높이에 부합하느냐가 유일한 판단 기준”이라고 말했다. 계파 출신을 뛰어넘는 투명하고 공정한 공천 시스템으로 총선 대진표를 짜겠다는 의지를 드러낸 것이다.

이런 가운데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총선 출마 여부를 놓고도 당내에선 긴장감이 감돌고 있다.

자녀 입시 비리, 청와대 감찰 무마 등 혐의로 2심에서도 실형을 선고받은 조 전 장관은 13일 부산에서 총선 관련 입장을 표명할 예정이다.

일단 민주당은 조 전 장관 출마 자체를 달갑지 않게 바라보는 분위기다. 홍 원내대표는 “(민주당이 추진하는 통합비례정당과 관련해) 현재까지 정당 형태를 갖춘 진보 세력을 (연대) 대상으로 하고 있다”며 “조 전 장관이 관련된 정당에 대해 (연대 여부를) 논의한 적이 없다”고 선을 그었다. 한 민주당 원내지도부 소속 의원은 “(통합비례정당 합류 여부와 상관없이) 조 전 장관 출마는 민주당에 부담”이라고 지적했다. glemooree@fnnews.com 김해솔 기자